[문화] 한국의 드라마 부익부 현상 비판

등록일 2003.06.28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생각을 깊이 하고 썼습니다. 도움이 되시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TV드라마를 보면 영화와는 달리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다양하게 엿볼 수 있다. 영화는 길어야 2시간정도이지만 드라마는 짧게는 한달에서부터 길게는 몇 년까지도 길게 방영되기 때문에 우리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여러 에피소드들을 리얼하게 잘 보여준다. 각 드라마들마다 소재와 캐릭터들도 거의 틀리지만 그 안에 나타나는 인물들의 경제적 능력은 그다지 다양해 보이지는 않는다. 특히, 2000년이후의 드라마에서는 더더욱 그러한 것 같다. 물론, 그저 그런 평범한 회사원 가정의 삶 보다는 평균치보다 더 높거나 낮은 경제적 수준의 사람들의 이야기를 드라마로 하는 것이 사람들의 관심을 더 많이 끌고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도 더 많기 때문에 그럴지도 모른다. 하지만 ‘한지붕 세가족’ 이나 ‘전원일기’처럼 1980년대나 90년대까지의 드라마에는 서민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가 자주 나왔었고 인기도 오래 끌었었다.
하지만 요즈음의 TV드라마에서는 중산층의 이야기를 다룬 것 보다 ‘대한민국 1%’의 최상류층 사람들이 최소한 한 드라마에는 한명씩 나오는 드라마가 더 많다. 중산층의 사람들도 나오기는 하지만 그들이 주인공인 경우는 드물다. 주인공의 친구라든가, 이웃사람 정도이다. MBC에서 방영되었던 ‘호텔리어’ 라는 드라마의 배용준이 맡은 역할은 최고급 호텔의 경영자였고 송혜교가 맡았던 배역은 재벌집 무남독녀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