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직물

등록일 2003.06.27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서론

Ⅱ. 한국전통 직물
1. 마직물
2. 면직물
3. 견직물
4. 모직물

Ⅲ. 결론

본문내용

(1) 대마(Hemp)

대마는 저마와 더불어 우리나라에서 아주 오래 전부터 의복의 재료로 사용해 왔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삼베’ 또는 ‘베’라고 부르며, 문헌 중에는 마포, 포 등으로 표기되어 있다.

• 직물사
신석기시대에는 뼈바늘에 마사가 감겨진 것이 발견되었으며, 고조선 지역에서는 마끈과 마직물 흔적 발견 보고 되었다. 중국 집안의 고구려묘에서도 붉은색으로 염색된 베가 출토되었고, 경주 천마총에서는 10승정도의 베가 발견되었다. 고려시대에는 대마포가 마포, 포 등으로 문헌 중에 기록되어 있으며, 조선시대 문헌에는 포, 마포, 백마포, 흑마포, 흑세마포, 정포(正布) 등이 사용한 것이 기록되어 있다.
삼베의 직조는 농촌 부녀자들에 의해 전승되어 왔으며 현재 전라남도 곡성의 돌실나이, 안동의 안동포 등은 재래의 ‘베틀’을 이용하여 전통적인 제직법에 의하여 전승되고 있다.

• 대마의 재배와 특성
대마는 상과에 속하는 일년생 초목의 껍질에서 얻은 섬유이다. 대마는 질기며 감촉이 시원하고 통기성이 좋아 여름철 옷감으로 사용되었다.
대마는 자웅이수로서 자마는 키가 1.8~2.5m이며, 웅마는 키가 작다. 웅마(雄麻)는 비교적 고운포를 짜며, 자마(雌麻)는 섬유가 거칠고 색이 검어서 상복 등의 거친포를 짜는데 쓰인다.

참고 자료

<참고문헌>
1. 심연옥,『한국직물오천년』, 고대직물연구소, 2002
2. 민길자,『한국 전통직물사 연구』, 한림원, 2000
3. 민길자,『전통옷감』, 대원사, 2000
4. 민길자,『직물의 종류에 관한 연구』, 국민대학교 교육논총 제6집, 1986
5. 심연옥,『조선시대 직물 연구』, 국민대학교 대학원 석사 논문, 1984
6. 노진선,『한국전통지물에 관한 연구 경향 고찰』, 국민대학교 대학원 석사논문, 1998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