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 문학]마광수의 연가를 통한 마조히즘과 사디즘의 현대적 해석

등록일 2003.06.26 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10,000원

소개글

좋은자료되길 바랍니다

목차

들어가며...
1. 사디즘•마조히즘이란 무엇인가?
2. 마광수의 <연가>
3. 사디즘과 마조히즘에 대한 분석
나오며...

본문내용

내 사랑, 언제나 15cm 높이의 송곳같이 뾰족한 하이힐을 신어주는
→ 송곳같이 = 위협적 → 공포심, 시각적 자극
내 사랑, 그 하이힐 굽으로 가끔씩 내 목을 살며시 밟아주는 → 고통
내 사랑, 언제나 아주 진한 향수를 뿌려 나를 메슥메슥 취하게 하는 → 후각적 자극 = 고통
내 사랑, 언제나 말없이 나의 품에 안겨 내 가슴을 보드랍게 혀로 마사지해 주기만 하는
→ 연인사이의 애무
내 사랑, 항상 무릎 위30cm위 미니스커트만 입고 다녀 나의 권태를 위로해 주는 → 위로해 주는 = 대상을 계속적으로 사랑할 수 있게 하는 이유 = 자극, 고통을 주기 때문이다.→ 시각적 자극
내 사랑, 목에 무거운 이집트풍의 놋쇠 목걸이, 귀에는 1kg무게의 무겁고 투박한 강철 귀걸이를 달아 그 무게에 눌려서라도 내게서 절대로 도망 못가리라고 나를 안심시켜주는
→ 무게에 눌려서라도 마조히즘적 요소 --->심리적 안정감
내 사랑, 코에는 코걸이 발목에는 발찌 발가락마다엔 발가락찌 손가락마다엔 반지 팔목엔 팔찌 배꼽 밑엔 배찌 → 위협 공포
내사랑, 허벅지까지 드리워진 길고 풍성한 머리털, 머리털엔 오색찬란한 염색물감
→ 길고 풍성한 머리털 = 성적자극&공포 → 시각적 자극
내사랑, 언제나 나의 허무를 관능으로 메꿔주는 → 자극적 요소로 표현
내사랑, 언제나 나의 고독에 노예처럼 매달리는
→ 노예처럼 매달리는 = 마조히즘적 성격 → 구속, 속박된 것의 표현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알라딘의 신기한 램프 - 마광수 3페이지
    이 세상에는 여러 종류의 책이 있다. 그리고 개인의 취향에 맞는 책이라 생각되어지는 종류의 책들이 있을 것이다. 나는 고등학교시절부터 무협지를 즐겨 읽었다. 그래서 무협지에서 많이 나오는 무인이나 빼어난 외모의 미인들의 모습을 많이 상상해보곤 한다. 그리고 내가 천하 ..
  • [마광수의 권태를 읽고]변태성에 대한 고찰. 4페이지
    충격과 반가움. 소설 ‘권태’가 처음 출판되었을 때 문단은 물론이거니와 일반 대중들에게도 딱 그 정도의 반응이 있지 않았을까. 소설 ‘권태’의 마지막 장을 넘기고 나서 이 책이 처음 출판된 당시에 있었을 파장을 눈을 감고 상상해 봤다. 때는 1990년. 나는 수도권의 ..
  • 마광수 `권태` 3페이지
    1. 저자 마광수우리나라에서 머리에 피 좀 마르기 시작할 무렵의 나이 쯤 되는 사람 중에 ‘마광수’라는 이름 석 자를 들어보지 못한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될까. 그는 시, 소설, 미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재다능한 실력을 발휘한다. 분명히 이 정도만 해도 마광수라는 ..
  • [문학] 마광수의 시세계 6페이지
    그는 그의 다른 시 <모든 것이 불안하다>, <손톱>, <비밀>, <왕(王) 2>, <가자, 장미여관으로>, <미(美)에 대하여> 등에서 이미 여성의 긴 손톱을 소재로 관능적 상상력을 마음껏 펼치고 있다. 긴 손톱은 첫째 가학성의 상징이기도 하면서 둘째 ‘일부러 불편하..
  • 별것도 아닌 인생이 마광수 독후감 에이쁠보장 5페이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신의 삶이 힘들다고들 말한다. 성공한 사람들도, 또 사회의 하층민들도 모두 하나같이 힘들다고 입을 모은다. 그래서 요즘엔 사회에서 꽤나 성공했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나와 힐링(Healing)이라는 이름 아래 사람들을 격려하고 응원하는 문학이나 영화, ..
  • [성과사회] 마광수와 페미니스트 마광수의 일생속 11페이지
    1.마광수가 준 '고통' 마광수의 [즐거운 사라]와 연극 [미란다]가 불러 일으킨 외설 시비는 평소 예술과 사회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을 무척 고통스럽게 만들었을 법하다. 그 관계에 대해 굳이 고민할 필요도 없이 이미 확고한 신념을 가진 경지에 이른 사람들이야..
  • 마광수 야설과 기말 시험문제 입니다. 5페이지
    제목이 너무 외설적이다. 어찌 연대 국문과 교수가 이런 제목의 글을 쓸 수 있단 말인가? 누구나가 생각하듯이 나도 그저 그런 변태교수로 여겼다. 익히 들어왔던 대로 그러려니.....‘목소리 봐라…….’ ‘변태 끼가 묻어나오지 않아’? ‘눈을 봐라 저게 색마의 눈망울이지..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성과 문학]마광수의 연가를 통한 마조히즘과 사디즘의 현대적 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