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 혈통을 따지지 않는 양자관행

등록일 2003.06.2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일본 고대사회에서는 부모와 자식이 동거동재의 생활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으며 제도적으로 양자제도가 금지되어 있었다. 한편 혈통원리를 중시했던 중세의 율령제도 하에서는 근친자만을 양자로 삼을 수 있었는데 특히 나라시대에 제정된 《호령》에는 '자식이 없는 자는 4촌 이내에서 소목에 합당한 자를 양자로 삼을 수 있다'고 되어 있다. 《호혼률》에 따르면 성이 다른 자를 양자로 들이거나, 준 사람을 형벌에 처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만 성을 알 수 없는 3세 이하의 버려진 아이를 주어온 경우에는 양부의 성을 따를 수 있으며 양녀는 아무런 제한을 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마련되어 있기도 하다. 이처럼 동성의 근친자만을 양자로 삼았던 까닭은 당시의 정비된 율령체제의 대부분이 당의 것을 모방한 것이었고 따라서 집의 후계자 또한 동일한 혈통을 가져야 한다는 '적자제'를 따랐던 것이다. 그러나 율령제 사회가 적자상속제를 강조한 또 다른 이유는, 이시기에 '이에'가 창설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다만 당시에는 재산 상속을 통해서 조상의 뒤를 잇는다는 관념이 강했을 뿐, '이에 관념'은 극히 희박한 편이었다. 이와 관련하여 기왕의 연구에 따르면 당시 백성들은 적처와 첩의 구별을 명확히 하지 않는 편이었으며 형제상속과 사위양자도 적지 않게 나타난다고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