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속] 혈통을 따지지 않는 양자관행

등록일 2003.06.2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일본 고대사회에서는 부모와 자식이 동거동재의 생활을 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으며 제도적으로 양자제도가 금지되어 있었다. 한편 혈통원리를 중시했던 중세의 율령제도 하에서는 근친자만을 양자로 삼을 수 있었는데 특히 나라시대에 제정된 《호령》에는 '자식이 없는 자는 4촌 이내에서 소목에 합당한 자를 양자로 삼을 수 있다'고 되어 있다. 《호혼률》에 따르면 성이 다른 자를 양자로 들이거나, 준 사람을 형벌에 처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다만 성을 알 수 없는 3세 이하의 버려진 아이를 주어온 경우에는 양부의 성을 따를 수 있으며 양녀는 아무런 제한을 하지 않는다는 규정이 마련되어 있기도 하다. 이처럼 동성의 근친자만을 양자로 삼았던 까닭은 당시의 정비된 율령체제의 대부분이 당의 것을 모방한 것이었고 따라서 집의 후계자 또한 동일한 혈통을 가져야 한다는 '적자제'를 따랐던 것이다. 그러나 율령제 사회가 적자상속제를 강조한 또 다른 이유는, 이시기에 '이에'가 창설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있다. 다만 당시에는 재산 상속을 통해서 조상의 뒤를 잇는다는 관념이 강했을 뿐, '이에 관념'은 극히 희박한 편이었다. 이와 관련하여 기왕의 연구에 따르면 당시 백성들은 적처와 첩의 구별을 명확히 하지 않는 편이었으며 형제상속과 사위양자도 적지 않게 나타난다고 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에도시대의 여행 8 페이지
    에도시대의 여행 에도 시대에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전국 각지의 가도나 와키오칸을 끊임없이 오가며 여행했다. 중세시대까지 여행은 정치적 혹은 군사적 목적, 상업활동, 종교활동, 정보전달 등을 위한 이른바 업무적인 여..
  • 에도시대의 무사 31 페이지
    비상시의 군사조직 쇼군의 명이 떨어지면 하타모토는 출진할 의무 비상시 쇼군은 직속 병력으로 10만 이상 신판다이묘와 후다이다이묘들의 병력까지 동원 쇼군의 친위군, 고반카타(五番方) おおばん(大番) : ㈠ 에도 성이..
  • 에도시대 상인과 삼도 26 페이지
    정치 도읍 ‘에도’ 거대 소비시장 형성 도쿠가와 에도 건설 시작 메이레키 大火災 무사 인구 절반, 인구 100만 <중 략> 장사를 통해 신용을 중히 여기는 환경 조성 일본의 독자적 선진화된 시장경제시스템..
  • 일본의 중세시대 10 페이지
    1. 고케닌 헤이시를 격퇴하면서 무사들의 힘으로 세이이타이쇼군에 임명된 미나모토노 요리토모는 자신의 부하인 무사들과 주종관계를 맺어 이들을 고케닌으로 삼았다. 헤이안 시대 말기부터 무사들은 자신들의 권익을 지켜주는 유력한 ..
  • 시대별로 살펴 본 일본문화의 기원 7 페이지
    Ⅰ.일본문화의 기원 일본열도에서 확인된 인류의 역사는 약 10만년이 채 안되며, 약 3만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약 3만 4천년전에 화북지방에서 나이프형 석기로 불리는 격지석기가 전해져, 일본열도 전 지역에 널리 사용..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