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사회학

등록일 2003.06.26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여는 글

너무 짧은 세월을 살았기에 아직은 인간의 삶에 대한 평가나 인간의 삶을 이야기하는 ‘인생’에 대해 사실 잘 알지 못한다. 더구나 이를 한 사회나 그 변화에 적응 시킨다는 작업은 애시당초 학부생인 나에게 어울리지 못하는 것일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본능적이랄까 살면서 간혹 아 이런 경우도 있구나 라는 생각을 하곤 한다. 친구에게, 동료에게서, 때로는 선배, 교수님, 부모님의 경우까지 우리 사회의 특성상 개인적인 부분을 말하기 꺼려하는 문화 때문인지 그러한 속사정을 아는 경우라면 대부분 소주와 깃들여져 가슴 아픈 사연으로 들려오곤 한다. 개인은 사회에 대항하기 힘들기 때문에 이를 그저 향수나 지난 과거의 아픔 정도로 덮어두곤 하는 모습은 늘 안타깝기까지 했다. 이 안타까움을 핑계로 때로는 인간미에서, 학술적인 가치를 떠나지 않는 소재로 글을 풀어 보겠다.

먼저 이제부터 하는 이야기는 내 개인적 경험과 기억을 바탕으로 모두 사실임을 말하고 싶다. 그리고 사람에게 잊혀지지 않는 일이 있듯이 그 분과의 만남은 아직도 엊그제 일처럼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마치 언젠가 이러한 글을 쓰게 될꺼라고 예상했던 것처럼. 아니 어쩌면 난 이야기를 내 자식들에게 내 후배들에게 해주고 싶었다.

참고 자료

연세대 사회학 전공 수업 보고서 입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