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서전] 퍼즐 맞추기

등록일 2003.06.25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레포트로 냈던 자서전입니다.
여성분이 다운받으시면 될겁니다.
교수님께 A+받았어요^^
중간중간 이름이나 학교명은 지웠어요..
참고하세요^^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겨우 20살이다. 아니, 겨우 만 19살이다. 19년밖에 살지 않은 인생인데 그다지 쓸 말은 없는 듯 했다. 다음부터 쓰여진 글들은 짜내고 짜내어 나오는 글들일지도 모른다. 처음에는 너무 귀찮고 하기 싫었었다. 하지만 이 글을 쓰면서 나는 내가 살아온 과정에 대해 돌이켜 보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드문드문 나는 기억들 중에 가장 오래된 건 “겁이 많은 나”이다. 집에 혼자 있을 때마다 항상 옆집에 있었다.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앵두나무가 있었던 집이었다. 여름에 앵두가 달리면 우리 집에 나눠주곤 했었다. 앨범을 뒤적이면 그 집에서 찍은 사진들이 꽤 많다.
유치원에 들어가기 전이었던 걸로 기억된다. 그 당시 유행했던 드라마 “몽실이”도 나에겐 두려움의 존재였다. 내용은 자세하게 기억은 못하지만 전쟁드라마였던 것 같다. 지금까지 기억나는 장면은 몽실이가 길을 잃어 동생과 기찻길에서 손바닥에 침을 뱉어 방향을 찾아내는 장면이다. 이 장면이 왜 기억나는 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어쨌든 내가 이 얘기에서 하고 싶은 말은 이 드라마로 인해서 내가 겁이 많다는 것을 다시 한번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하루는 옆집 아줌마도 안 계시고 엄마도 마침 에어로빅학원을 가야 했었다. 엄마는 나에게 집에 혼자 있을 수 있느냐고 물어보고 나는 그렇다고 대답을 했던 것 같았다. 집에 혼자 남겨진 나는 텔레비젼을 틀었는데 때마침 몽실이가 나오고 있었다.

참고 자료

없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