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난지도의 어제와 오늘

등록일 2003.06.25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잘 쓰세요

목차

1. 프롤로그
2. 난지도의 옛 모습
3. 쓰레기 매립 시절 난지도
4. 변화의 물결
5. 변모한 난지도의 오늘
6. 남아있는 문제점
7. 내 생각

본문내용

- prologue...

내가 초등학교에 다닐 때만하더라도 못사는 친구들한테 난지도에 산다고 놀려대던 때가 있었다. 쓰레기로 뒤덮여져 그 쓰레기로 산이 만들어졌다는 곳. 당시 내가 생각하는 난지도는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온갖 오물들이 들끓는 생지옥과 같은 그런 곳 이였다.
그 후 내가 초등학교를 지나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니게 되고 2002년 월드컵이 한국에서 열린다고 결정되었을 때쯤 한 신문에서 그 생지옥 난지도에 경기장을 세우려는 계획이 세워졌다는 기사를 읽을수 있었다. 과연? 될까? 이런 의문과 반문을 가지고 나는 기사를 읽었다.
하지만 나의 생각과 달리 나와 난지도의 나이도 어느덧 많이 들어서 2003년 6월이 된 오늘 난지도는 이미 1년 전 전세계인의 축제를 거뜬하게 끝내고 미래를 향해 달려가고 있다.


-지금부터 난지도의 화려했던 삶을 살펴볼까요? GO! GO!


◇ 꽃피고 새 울던 난지도

옛날에 난지도는 철따라 꽃이 피며 수 만 마리의 겨울철새가 즐겨 찾던 아름다운 섬 이였다. 구한말까지 중초도로 불려지던 지명이 지금은 난지도로 불려지고 있는데 이는 꽃 섬을 이른 말이며, 그 이전에는 오리가 물에 떠있는 형상이라 하여 오리 섬 또는 압도로 불렀다고 전하며, 샛강에는 맑은 물이 흐르고 수양버들이 늘어서 낭만적인 분위기를 자아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