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화수분

등록일 2003.06.2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참 잘했어요 ^-^* A+입니다.

목차

처음 : 다시 접한 [화수분]
가운데 : 1. 소설의 간략한 소개 및 대략적 줄거리
2. [화수분]이라는 제목에 대한 생각
3. 주인공들...
4. 자연주의적 관점에서의 [화수분]
5. 인도주의적 관점에서의 [화수분]
마무리 : 정리


본문내용

"이틑날 아침에 나무 장수가 지나다가, 그 고개에 젊은 남녀의 껴안은 시체와 그 가운데 막 자다 깬 어린애가 등에 따뜻한 햇볕을 받고 앉아서, 시체를 툭툭치고 있는 것을 발견하여 어린 것만 소에 싣고 갔다."
마지막 대목을 읽으면서 고등학생 시절 이 소설을 읽으며 느꼈던 따뜻함을 다시 한 번 떠올려 본다. [화수분]이라는 제목이 매우 낯익으면서도 내용이 정확히 기억나지 않아 기억을 더듬으며 넘겼던 책장은 고작 5장 밖에 되지 않았지만... 처음 읽었을 때보단 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화수분]은 1925년 1월 조선문단에 발표한 단편소설로 '나'라는 나레이터로 하여 화수분이라는 행랑아범 가족의 비극을 차분한 필치로 그려나간 전영택의 대표작이다.
이 소설은 "나"라는 등장 인물이 어느 초겨울 추운 밤 행랑아범의 흐느끼는 소리를 들으며 시작한다. 여기서 행랑아범의 울음은 경이로운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키고 주인공의 불행한 운명을 암시한다. 그 해 가을에 아범은 아내와 어린 계집애 둘을 데리고 행랑채에 들어와 있었다. 아홉 살 난 큰 애를 굶기는 것보다 낫다는 생각으로 어멈이 어느 연줄로 강화로 보내 버렸다는 말을 듣고 아비는 슬피 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