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진리] 불교에서 본 ‘진리다움’

등록일 2003.06.2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들어가는 말
1. 진리의 성격 - 중아함 전유경 -
2. 진리 판별의 기준 -칼라마경-
결론적으로

본문내용

들어가는 말
인간다운 삶이란, 인간이란 존재가 지닌 독특한 면모와 무관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인간의 인간다운 면모로서 그 유별난 '고도의 사유 능력'을 외면할 수는 없을 것이다. '도구적 이성 능력'
이든 '윤리적 이성능력' 이든, 혹은 본능과 합리적 이성을 모두 괄호 치고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가는 '깨달음의 능력' 이든 간에, 인간은 무언가 독특한 내면의 정신적 능력을 지니고 있다. 참과 거짓을 판별하여 진리로 나아가려는 진리탐구의 몸짓은 이 능력의 한 중요한 표현이다. 그리고 사려 깊은 인간은 삶 속에서 부단히 '무엇이 참이고 무엇이 거짓인가?'를 묻는다. 그리하여 거짓과 허위를 깨뜨리고 참과 진실을 파악하거나 실현한 그때에, 이루 형언할 수 없이 깊은 충족감에 기뻐한다. 거짓과 허구의 토대였던 무지와 편견, 오해와 선입견의 장벽을 제껴 버릴 때, 온몸에 비쳐오는 진리의 광명에 환희의 찬가를 부른다. 그런데 철학자들은 묻는다. 과연 참이란 무엇이고 거짓이란 무엇인가? 참과 거짓을 가르는 기준과 척도는 무엇인가? 아리스토텔레스는, "있는 것을 없다고 말하거나 없는 것을 있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이고, 있는 것을 있다고 말하거나 없는 것을 없다고 말하는 것은 참이다"라고도 대답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