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곽재구의 포구기행을 읽고 나서

등록일 2003.06.2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책을 읽고 좋은 느낌을 받아 잘 정리했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표지부터 따뜻해지는 느낌이었다.
망망한 대해(大海)에 노를 젖는 노인과 갈매기가 전부인 사진.
책을 받아 보고는 마치 소풍가기 전날 느끼는 야릇한 설렘이 느껴졌다.
얼른 펴 들었다. 소박한 구성과 독자를 배려한 듯 한 여백.. 그리고 작가의 시적인 기행기. 삼박자가 어우러진 책이었다.

글을 읽다가 나는 나도 모르게 탄성을 지르고 했다. 바로 책장을 넘기다가 만난 바다 때문이었다. 책 전면을 모두 써서 실은 사진은 그것의 예술성을 넘어 현장의 모습을 소박하게 보여주고자 했던 작자의 잔잔한 마음이 그대로 녹아 들어가 있었다. 마치 내가 바로 그곳에 와 있는 느낌이었다. 장소마다 짤막하게 작가의 느낌과 여정을 담고 그리고 그곳의 사진이 하나의 챕터를 이루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 포구에서 바라본 바다의 여러 얼굴을 느낄 수 있다. 해가 뜰 때의 얼굴, 해가 질 때의 얼굴, 그리고 바다를 배경으로 생활하는 어부들의 분주함, 어부들을 위로하고 그들에게 먹거리를 제공하는 다방과 식당의 모습, 또한 작가가 여행하며 묵은 모텔과 같은 숙박업소의 모습까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