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적시각과 원근법

등록일 2003.06.24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 회화의 원근법 변화
■ 원근법의 정착
■ 20세기의 원근법의 변모 - 마르셀 뒤샹

본문내용

사진과 회화의 관계에서 가장 먼저 고려해야 할 점은 사진이라는 매체가 나타난 시대 상황이며 그리고 그 사회적 상황과 시대적 분위기가 어떤 공통점을 갖고 있었는가 하는 것이다.
사진은 19세기 중엽에 출현한 새로운 시각형식으로서 특정 시대의 고유한 상징 기로하는 사실을 확인해 둘 필요가 있다. 그렇지만 이 이미지의 형식은 당시까지 주요한 시각형식으로서 오랜 역사를 갖고 있던 회화와 유사했기 때문에 사진의 출현 이후 회화와 사진의 상호 영향에 대한 문제가 자주 제기되어 왔다.
사진과 회화의 관계에 대한 고찰은 단순히 사진과 회화의 영향관계라고 하는 미술사 또는 사진사의 맥락을 넘어 시대정신의 해명이 이러우져야 그 실마리를 찾을수 있는 것이다.

■ 회화의 원근법 변화
레온 바티스타 알베르티가 『회화론』에서 서술하고 있는 것과 같이 선원근법이란 ‘시각의 피라미드의 절단면(피라미드의 정점에 인간의 눈이 있어 그 시야 안에 있는 대상이 절단면으로 투영되는것)’으로 이해되어 왔다. 그 절단면을 일종의 창문으로 간주하여 대상을 바라보고 캔버스에 정착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원근법 자체는 그 후 4백년 정도의 세월이 지나면서 많은 변화를 겪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