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통상] 렉서스와 올리브 독후감

등록일 2003.06.23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계화란 단어는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우리에게 알려졌다. 내가 중학생이었을 것이다. 이제 막 중학교에 입학한 나로서는 세계화가 무엇인지 잘 몰랐고. 또한 관심의 대상이 아니었다. 난 그냥 중학생으로서 학교공부 열심히 하고 집에서 부모님 말씀 잘 들으면 되었다. 어느 날 도덕 교과서를 시험에 대비해 공부하고 있었다. 그런데 중학교 도덕 교과서에 세계화가 무엇인지 아주 간략하지만 소개되어있었다. 세계화란 정보혁명으로 인해 가속화되고 있으며 세상이 하나로 연결된 지구촌 같은 것이라는 설명으로 기억된다. 그렇기에 우리는 여기에 대응하기 위해서 이런저런 일을 해야 한다고... 그 중 '열린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되었던 것이 지금 기억에 남는다. 세계화, 열린 마음... 그 당시에는 이해되지 않았던 것이 이제는 나의 관심의 대상으로다가 왔다. 『렉서스와 올리브 나무』를 통해서 세계화에 대한 또 하나의 공부를 해본다.
책 시작에 이런 문구가 나온다. "우리는 이제 모두 하나의 강줄기에 속하게 되었다." 이 한마디가 중학교 교과서에서 정의한 세계화의 의미보다 더욱 효과적이고 직접적으로 다가온다. 세계화는 이제 모두를 하나의 강줄기에 속하게 만들었다. 개별국가와 개별국가의 국민, 기업이란 의미는 퇴색되어 가고 이제 우리의 활동은 세계 속에서 이루어지게 되었다. 지은이 프리드먼의 "냉전이후 세계를 이해하려면 냉전시대를 계승한 새로운 국가 체제, 세계화를 이해하는 것부터 시작해야한다"는 말은 이제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 세계화를 살펴봐야 할 것을 지적해주고 있다. 이 말은 이제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 세계화를 살펴봐야 할 것을 지적해주고 있다. 이 책은 이러한 세계화에 어떻게 인식하고 경영하며 관리할 것인가와,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이 시스템의 작동원리를 이해하면서 제시하려고 한다고 말한다. 그럼 1부, 오늘날 세계화를 어떻게 볼 것인가? 즉, 세계화의 작동원리를 어떻게 제시하는지 알아보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