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어독문학] 상어가 사람이라면

등록일 2003.06.23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아마도 국내에서 이 이야기에 대해서 이와 같은 자료를 찾기는 힘들 겁니다.
한 번 다른 곳에서 찾아 보세요!
자료가 있는지? 저는 직접 독일 자료를 참고해서 썼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야기 도입부에서는 왜 K씨(Herr K)가 비유담(우화)을 통하여 이야기하고 있는지에 대하여 명시되어 있다. 또한 이 이야기의 마지막 부분에서는 "요컨대 상어들이 사람이라면 바다 속에는 비로소 문화가 존재하게 될 거야. (Kurz, es g be erst eine Kultur im Meer, wenn die Haifische Menschen w ren)"라고 하며 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면서도 총괄적인 메시지를 우리에게 던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이야기는 의미상 총 여섯 개의 의미상 단락들로 나눌 수 있으며, 각기의 단락들은 "만일 상어가 사람이라면〔...〕"과 같은 어구로 시작되거나 마친다고 할 수 있다.
도입부이자 의미상 첫 번째 단락인 이 이야기의 첫 문장에서는 등장인물들이 소개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이 비유담(우화)이 이야기되어지는 대상은 극중 어린 여자아이와 이 글을 읽고 있는 우리 독자들이라고 할 수 있다. 여기에서 K씨가 드는 여러 예들은 모두 가정법의 형태로 다루어지고 있으며, 이로 하여금 이 이야기는 마치 동화와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게끔 한다. K씨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 그의 이야기를 이끌어가고 있으며, 독자들로 하여금 이 이야기의 분위기를 사랑스럽고 위해 적이지 않다는 느낌을 받도록 한다.

참고 자료

독일 인터넷 싸이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