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벌귀족과 무인정권

등록일 2003.06.23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개관

연구동향
(1) 12세기 전반기의 정치세력과 정치과정
(2) 무인집권기의 정치

과제와 전망

본문내용

개관
무인집권기의 정치사는 1940년대에 권력기구에 대한 전반적인 연구과정에서 개략적으로 검토되었고, 이 후 권력기구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정치과정에 대한 검토가 심화되었다. 그 과정에서 무인정권하에서의 문반의 지위나 왕권의 위상 등이 검토되었고, 1980년대에 이르러 무인정변에의 관련이나 출신기반 등이 정치세력의 결집과 정치과정의 분석에서 새로 활용되었다.
이 글에서는 지배층의 내부 분열이 표면화하는 12세기 전반기부터 무인정변 직전까지의 정치사와, 무인집권기의 정치사로 나누어 검토하겠다.

연구동향
(1) 12세기 전반기의 정치세력과 정치과정
지배층의 성격
이 시기 정치구조의 성격은 지배층의 성격에 대한 논의를 중심으로 귀족제적인 것으로 파악되어 왔다. 1970년대에 와서 이른바 관료제론이 제기되었는데, 이후 귀족제론의 반론과 관료제론의 재반론이 나오면서 논쟁이 이어졌으나, 그 핵심은 주로 음서제와 과거제의 비중과 운영의 실제에 대한 이해였다.
현재로서는 귀족제론의 당초 주장이 강화된 듯한 양상이지만, 논의의 토대인 귀족제와 관료제의 개념 문제가 충분히 수렴되지는 못하였다. 귀족제론은 대체로 3대에 걸쳐 5품 이상의 관직자를 배출한 가문을 문벌귀족가문으로 설정하고, 이러한 귀족가문들은 서로 중첩된 폐쇄적 혼인으로 연결되었다고 보았다.
이와 달리 관료집단 전체가 하나의 통혼집단을 이루었다는 견해도 최근에 제시되어 있다.

권력구조,정치세력,정치과정
11세기 말 숙종의 즉위과정과 관련한 이자의의 난을 비롯하여, 인종대 한안인일파의 숙청, 이자겸의 난, 묘청의 난이 발생하였고, 급기야 의종대 무인정변으로 이어졌으며, 이 바까에도 크고 작은 모반사건들이 잇달았다. 이 시기 정치사 전개는 정치세력간의 권력을 둘러싼 갈등이라는 점에 초점이 두어졌다. 이러한 정치세력의 대표적인 것으로서 문벌귀족과 신진관료가 주목되었다. 문벌귀족이란 집권체제 확립 이후로 여러 세대에 걸쳐 중앙의 고위 관직자를 배출한 부류들로서, 서로 비슷한 부류들끼리 중첩적인 혼인을 맺고 그 지위를 계속 세습해 갔다. 이들은 주요 정치기구를 장악한 문벌귀족의 한편에는 이른바 신진관료가 문벌귀족에 상대적인 세력으로서 상정되었다. 이들 신진관료는 문벌귀족에 상대적인 세력으로서 상정되었다. 이들 신진관료는 지방 출신으로 깊은 유교적 소양을 바탕으로 과거를 통해 진출했고, 주로 왕권강화를 위한 정치세력이라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