쉴러의 법철학과 문학

등록일 2003.06.2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쉴러의 법철학과 소박문학과 연관하여 쓴 글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소박시인은 자연스럽고 소박하며 자기분열과 자기비판이 필요없고, 정신과 감정의 갈등을 모르는 시인이다. 이에 반하여 감상시인은 보다 지적이며 회의적이고 자기분열적이고 반성적인 자기비판자이다. 쉴러는 소박 문학 감상 문학을 새로운 개념으로 이끌어 내어 대조시킨다. 지금까지 세미나에서 배운것처럼 문학이 자연이면 소박 문학이고 문학이 자연을 추구하면 감상 문학이다. 이 두가지의 비교로 쉴러는 그가 처해 있던 시대적 사회적 상황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해 그 나름대로 이해하고 분석하며 해답을 얻고자 노력하였다. 그것은 한마디로 구체적 예들을 통해 그 전체적 시대정신을 파악하려는 ‘절대 의식’속에서 가능하였다. 지금부터 나는 쉴러의 미철학과 소박, 감상문학을 살펴봄으로써 그 시대의 분열을 극복하기 위한 그의 생각을 엿보고 자연의 소박성이 인간 생활에 재현되기를 희망한 그의 생각을 살펴볼 것이다.
쉴러가 이룩한 미철학 체계의 골격은 칸트의 범주적 개념정리에 따라 정, 반, 합을 이루고 있음을 쉽게 알 수 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