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감상문] 우동 한 그릇

등록일 2003.06.21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재미있는 연극이었습니다. 도움이 될 거예요

목차

우동 한 그릇 을 보고....

본문내용

노란 머리 소녀가 배우에게 앞치마를 두르는 순간, 본격적인 연극이 시작되었습니다. 정체를 알 수 없었던 나무 원기둥은 탁자로 변신을 하고, 무대는 연극의 주된 장소가 되는 우동집 - 북해정 - 이 되었습니다. 이 후에 연극 내용은 소설책을 보았거나 비슷한 류의 책에서 보았을 것이라고 예상되는 그런 것이었습니다. 돈을 내고 연극을 처음 보는 저에게도 특이한 것은, 소설에 있는 상황묘사를 배우들이 직접 말로서 전달하는 것이었습니다. 제가 연극의 이해에서 연극 발표를 준비할 때 처음에는 소설을 각색하기로 하였는데, 저희들은 이 상황묘사를 어떻게 할까 고민했었는데 이렇게 해도 되는구나하며 아이디어에 감탄하였습니다.
배우의 수가 5명으로 한정되어 있어서 인지 소품을 적절히 사용하는 것 또한 기억에 남습니다. 처음으로 우동을 먹으러 온 세 모자들, 처음에는 막내가 인형으로 나오다가 그 다음 출연부터는 노란 머리 소녀 김유미씨가 막내로 등장하였습니다. 세 모자 중에서 어머니는 몇 년째 같은 반코트를 입고 있었고 - 가난에서 아직 벗어나지 못했다는 말이겠죠? - 동생은 형의 옷을 물려받는 것이었습니다. 중요한 소품인 우동 한 그릇은 탁자 속에서 회전식으로 등장하던 것이 재미있었습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