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 만화 비트와 영화 비트 비교

등록일 2003.06.2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에이쁠 나온 과목입니다.~ 셤 없이 이 리포트하나로~

목차

1. 민이 조직 폭력배가 되라고 권유 당하는 장면
2. 민의 격투 장면들
3. 주고자하는 메시지들
4. 나머지 명대사 모음
5. 작가 및 감독 소개

본문내용

"나에게는 꿈이 없었다. 그저 매일 밤 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며 툭 하면 동네 패거리들과 싸움을 벌였다. 그 당시에는 그것이 전부였다."
영화<비트>의 첫 대사였다. 1997년 어느 날인가 수업까지 빠지면서 그토록 보고 싶었던 비트를 보러 갔다. 영화는 위의 대사를 나지막히 읊조리는 민(정우성)과 그와 함께 밤거리를 배회하는 태수(유오성)의 모습이 드러나면서 시작되었다. 영화를 보고 난 뒤에도 남아있는 인상과 감동은 지워지지 않아서 비디오로 출시되자마자 구입을 하여 아직도 가끔씩은 먼지 낀 케이스를 닦아내고 보는 소장 영화가 되었다. 내가 이토록 이 영화에 광적인 까닭은 그 원작인 <BEAT>라는 만화가 영화 못지 않은 감동을 주었기 때문이다. 그 당시 한 영화 평론가는 영화<비트>에 대해 젊은 날의 방황과 고민을 폭력과 사랑으로 미화하여 정우성과 고소영이라는 신세대 스타의 포장지로 포장했다는 비평을 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그 평론가는 아마도 원작이 되는 만화<BEAT>를 제대로 보지 못했을 것이다. 이번 리포트를 통해 원작이었던 <BEAT>가 영화를 통해 어떻게 표현되었고 그 방식의 차이점 및 원작과 영화에서 느낀 감동의 차이점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자 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