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경제학자의살아있는아이디어

등록일 2003.06.21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다른 자료들과 다르게 제 소견이 담겨있습니다.
레포트 제출 후 우수 작품으로 뽑혀 작성후기까지 발표해
경제학원론 A+ 나왔습니다~^^*
여러분께 좋은 참고자료가 되길 희망합니다.

목차

1. 곤경에 처한 경제학자들
2. 애덤 스미스의 재림
3. 맬서스 : 인구폭발과 멸망의 예언자
4. 데이비드 리카도와 자유무역론
5. 존 스튜어트 밀의 격정적 일생
6. 격분한 현자 카를 마르크스
7. 앨프레드 마셜의 한계적 시야
8. 구제도학파와 신제도 학파
9. 구원에 나선 풍류도략가 케인즈
10. 케인즈 학파와 통화주의자들의 대결
11. 공공선택학파 : 정치는 곧 비지니스
12. 합리적 기대가 지배하는 기상천외한 세상
13. 먹구름, 그리고 한 줄기 햇빛
* 이 책을 읽은 후의 감상

본문내용

1. 곤경에 처한 경제학자들
경제학자란 힘든 직업이다. 여러 분야의 사람들이 경제학자들을 비난 해왔다. 그래서 경제학자들은 수난의 세월을 살아왔다. 사실 경제학자들은 나쁜 소식의 장본인이 아니라 단순한 전달자에 불과 하다. 그래서 경제학자들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경제학은 선택의 학문으로 선택의 결과를 예측하고 이해하는데 도움을 준다. 경제학은 20세기 이전까지만 해도 ‘정치경제’라는 이름으로 불리어 왔는데 경제학이라는 학문세계와 현실세계를 연결하는 가장 든든한 고리가 정치이기 때문이다.
다른 사회과학과는 다르게 경제학은 너무나 유동적인 학문이다. 따라서 다른 학문들보다 미래예측이 힘들며 자료들을 꽉 붙들고 연구해 볼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경제학의 어려움이 따른다.
경제학의 기원은 성서에서부터 시작할 수도 있다. 그러나 성서로부터 얼마나 많은 경제원리를 발견했을지 의문이다. 중세 신학자들 역시 경제 문제들을 토론했었다. 그들은 종교적 권위와 세속적 필요 사이에 양다리를 걸치기 위한 수단으로 경제학 원리들을 연구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