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론사태

등록일 2003.06.2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엔론사건’은 미국에서 손가락으로 셀 수 있는 거대회사인 ‘엔론’이라는 에너지 회사의 사건으로써 미국판 대우사태라고 생각해도 무방할 것 같다. 2001년 12월초에 파산 신청을 한 미국 에너지기업체 엔론은 미국 경제 전반에 걸쳐 커다란 파장을 일으켰는데 그 이유는 거짓으로 회계장부를 조작해서 부실기업인 엔론회사가 건실기업인양 행동했으며 회사를 유지하기 위해서 정치자금을 미국의 상원의원 대다수들에게 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회사는 도덕적으로 참 문제가 많은 회사인데 그 이유는 파산 신청을 하기전 일부 고위 경영진들은 자기들의 보유했던 주식은 고가로 다 팔아치우고 직원들에게는 걱정 말라고 안심을 시킨뒤 파산을 했다고 한다. 엄밀히 말하면 회사직원들은 자신들의 다니던 회사에 사기를 당한 센이다. 다음은 2003년 5월2일짜 연합뉴스에서 발취한 것이다.
회계부정 등으로 지난 2001년 파산한 미 에너지 대기업 엔론의 전직 간부들이 무더기로 추가 혹은 새롭게 형사기소됐다. 미 법무부 기업부정단속팀을 이끌고 있는 래리 톰슨 차관은 이미 기소된 앤드루 파스토 전 재무책임자(CFO)와 다른 2명 외에 파스토의 부인과 9명의 전직 경영진을 사기와 내부자거래 등의 혐의로 형사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이로써 파스토의 경우 혐의가 무려 109개항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