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 광기의 역사

등록일 2003.06.2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미셸푸꼬의 광기의 역사란 책은 광기에 대한 나의 짧은 지식이라고 해야하나 지식이라고도 할 수 없는 생각?....... 깊게 생각해 본 적은 없다. 책의 내용이 나에게는 어렵고 난해하였지만 나의 광기에 대한 생각을 바꾸어 놓았고 광기를 다른 관점에서 생각하게 하였다.
사람들은 항상 자기와 다른 소수의 사람을 비정상적으로 본다. 즉, 이성을 지닌 정상적 사람들이 비이성의 비정상적인 사람으로 보는 것이다. 그 이성을 가지고 그들만의 그 시대 기준의 지식으로 광인들이라고 단정짓고 표현하고 그들을 감금하고, 격리, 순례시키기도 하고 정신질환으로 취급하며 치료를 위해 입원을 시키는 등 힘, 권력으로 말이다.
자세하게 말하면 중세시대에는 광기를 일종의 예지적인 능력으로 여겼다고 한다. 이성적이고 지혜로운 사람일지라도 단지 부분적인 지식만을 가질 수 있을 뿐이었으나, 광인은 지식을 깨지지 않은 완전한 공처럼 원형 그대로 지니고 있었다고 그 시대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했다. 르네상스 시대에는 당시 광기란 이성을 넘어선 영역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이때 광인은 '상상의 초월적 현존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