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 황지우 -에프킬라를 뿌리며

등록일 2003.06.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왠지 내가 선택한 이 ‘에프킬라를 뿌리며’라는 시는 시위나 대모의 냄새가 난다. 특히 최루가스의 냄새가 난다. 그의 뒤를 캐보자. ‘1973년 유신 반대 시위에 연루, 강제 입영하였다.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라는 화려한 전적이 있군....,역시 이 시에는 무언가가 있는 것 같다. 이 시에서 말하고자 하는 파리란 무엇일까? 사람들인가? 민주화운동이나 유신반대시위를 하면서 정신없이 끌려가는 사람들, 사람들을 말하는 것이 아닐까? 파리는 ‘파리만도 못한 목숨’이라는 표현을 많이 쓰지 않는가? 그만큼 사람들의 의지나 의사, 주장은 파리채와 같이 때려 묵살시키고 짓이기는 나라의 모습을 비꼬기 위한 장치가 아닐까? 나의 생각대로라면 사람들을 파리로까지 만들면서 나라를 비판하는 그 당시 현실이 참으로 우스꽝스럽고 비참하다고 느껴질 뿐이다. 그럼 에프킬라는 무엇일까? 에프킬라를 연상시키는 물건은 크게 두 가지로 생각을 해본다.최루탄? 아니면 화염병에서 나오는 검은 연기? 아마도 에프킬라는 파리를 죽이는 살생의 목적으로 만들어진 파리의 천적이기에 전자 쪽이 더 맞아 들어가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배경은 검은 땅 검은 재만이 남은 죽음의 땅이라고 보고 싶다. 초토란 말은 내게 그렇게 참혹하게 들려온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국문학] 황지우-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 7 페이지
    1983년 황지우의 첫 시집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가 세상에 나왔을 때 사람들은 시를 모독하는 불경스런 말장난으로 가득 찬 이 시집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 것인지 퍽 곤혹스러워했다. 그는 전략적으로 시집 여기저기에 오랫동안..
  • [국문]황지우 시 연구 9 페이지
    1. 서론 황지우는 모더니즘과 형태의 파괴, 비관론, 낭만주의, 냉소주의, 신비주의 등의 다양한 비평적 논의의 대상이 되어왔다. 1980년대라는 시대를 통과한 시인은 종래의 시가 지닌 내용과 어법으로는 현실의 모순을 ..
  • 황지우 연구 8 페이지
    2. 황지우의 시세계관 2-1.낯설게 하기 황지우의 시집을 읽고 나면, 혼란스러움과 당혹감이 교차한다. 그도 그럴 것이 전통적으로 서정시에서 시적 주체와 세계, 그리고 독자 사이의 거리는 존재하지 않는 것에 반해, 그의 시..
  • [국어교육] 시인 황지우에 대하여 5 페이지
    우리나라의 근대사를 살펴보면 가장 최근에 회자되고 있는 시대가 바로 1980년대 일 것이다. 그 당시의 사회적 혼돈과 억압은 우리국민들에게 엄청난 시련을 안겨 주었고 그 파장은 문인들이라고 예외는 아니었다 당시에는 이른바 민중..
  •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서평) 4 페이지
    황지우의 첫 시집 『새들도 세상을 뜨는구나』는 기존의 정통적인 시 관념을 과감하게 부수면서 그 언어와 작업에서 대담한 실험과 전위적인 수법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러나 그는 그 형태파괴적 작업을 통해 날카로운 풍자와 강렬한 부정..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