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 유하 바람부는 날엔 압구정동에 가야한다 '막차 손잡이를 바라보며'

등록일 2003.06.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버스의 손잡이가 되어 본 것이다. 막차 탄 유하는 맨 뒤에 앉았을 것이다. 맨 뒤의 다른 좌석보다 조금 높은 의자에 앉아 나란히 두 줄로 맞춰 세워놓은 듯한 손잡이를 보면서 자신이 손잡이가 되어 본 것이겠지. 내가 손잡이 이었으면 무슨 생각을 하며 무슨 일을 겪을까? 라는 생각...나는 가끔 생각한다. 이 세상의 어떠한 하찮은 것일지라도 어디엔가 쓸모가 있고 필요성이 존재하기에 이 세상에 나온 것이고 사람들 눈에 보이는 것이라고 필요가 없다면 사람들의 눈에 안 보이는 것일 게다. 버스에 나란히 힘겹게 평생을 매달려 있는 그것들은 다른 사람들의 중심을 잡아주기 위해 필요한 것이다. 사람들의 흔들리는 마음을 붙잡아 주고 상담을 해주기 위한 존재. 그것은 고마움으로 다가온다. 중심을 잡아준다는 일은 인생에 있어서 참으로 중요하고도 고마운 일이다. 설령 그 중심을 잡아주길 바라는 사람이 고운 손이든 험한 손이든 땀을 가진 손이든 가리지 않고 모든지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한국시] 유하-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 독후감 3페이지
    번쩍번쩍하는 압구정동에서 그 옛날 배나무 숲의 배시시 웃던 친구를 그리워하는 이야기. 외제차와 쭉쭉빵빵한 미남 미녀 사이에서 후진 티셔츠 달랑 하나 걸치고 국화빵이니 통조림이니 하며 한탄하는 이야기. 살랑살랑 웃으며 아양 떨..
  • [시 분석] 유하 시 분석 미란타 2페이지
    어쨌든 이 시의 전체적인 내용전개는 부와 권력을 등에 지고서 횡포를 일삼는 것처럼 느껴지는 짝궁과의 무의식적인 적대화와 갈등이 꿈속에서 펼쳐진다. 이것은 전체적으로 나(소시민)과 짝궁(부,권력,지배층)과의 비교, 대립쪽의 측면..
  • 유하의 [무림일기], [바람부는 날에는 압구정동에 가야한다] 시집 발제문 3페이지
    1. 세상을 꼬집어 비판한다.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 ‘체제에 관하여’ 산소라고 다 산소는 아니구나 저 수족관이라는 틀의 공간 속에서는 생명의 산소도 아우슈비츠의 독가스보다 더 잔인하고..
  • 유하 시인의 6페이지
    이 시로 선택하고 난 후 처음 유하의 시를 접했을 때 느낀 것은 '이게 무슨 시야! 형편없군'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도져히 이해가 가질 않아서 인터넷도 찾아보고 도서관을 뛰어 다녔다. 여러 평론가들이 이 유하의 시인을..
  • [시인론]유하론 15페이지
    유하의 시를 이해하는 큰 줄기는 바로 ‘욕망’과 ‘그리움’이다. 그의 시속에는 인간들의 욕망, 시인 자신의 욕망이 거침없이 적혀있지만 사실 그 안에는 선명하지 않은 그리움이 드러나있다. 자신이 욕망에 다가가면 갈 수 록 멀어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