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냄비 속 물리화학

등록일 2003.06.20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초등교육 관련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냄비 속 물리화학'이라는 흥미로운 책의 제목은 벌써 이 책에 대해 호기심과 궁금증을 유발시켜주었다. 이미 제목에서 말하는 바와 같이 이 책에는 마르탱과 스테파니라는 두 아이가 '요리'라는 경험을 통해 보고, 생각하고, 또 이를 통해 생겨난 의문점을 하나하나 풀어가면서 '과학'을 접하는 내용이 담겨져 있다. 나는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한번도 요리와 과학을 같이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 이러한 이유는 내가 요리나 과학에 그 동안 별 관심을 가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 할 수 있지만 그 보다 더 직접적인 이유는 다른데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그것은 '과학'이라는 것을 단지 정말 말 그대로 '과학'이라는 공부로만 여기고, 교과서를 통해서만 보아왔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우리는 과학의 원리들과 법칙들을 공부하고, 거기에서 "이런 법칙이 나타나는 예로는 무엇이 있다."라고 배워왔지 "우리 생활의 한 부분을 보면 그 속에는 이러한 과학 원리가 있어.(예를 들면, 계란을 삶을 때 계란을 굴려주면 계 노른자가 가운데 생길 수 있기 되는데 이것은 "밀도"를 이용한거야.)"와 같이 생활 속에 과학이 있다는 것을 배우지는 않은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은 과학 교육에 관하여 많은 점들을 생각하게 해주었고, 과학 교육에 관한 생각의 전환점을 마련해 주었다.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