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문화사] 유목민 박지원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유쾌한 시공간을 읽고-

등록일 2003.06.20 MS 워드 (doc) | 2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이 책은 열하일기를 포스트모더니즘적 시각에서 본 것이라고 합니다. 나름데로 최대한 이 점을 찾으려고 하면서 읽었습니다. 웃으면서 즐겁게 읽었는데 뒷 부분에서는 조금 지루해지며 어렵더군요. 나름데로 줄여서 느낌을 썼습니다. 포스트모더니즘 과제로도 적당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유목민 박지원에 대한 생각은 그의 여러 면을 보면 볼수록 점점 짙게 다가 온다. 중종 때 ‘문체반정’이라는 사건이 있었다. 중종이 옛 글을 따르지 않는 글을 금하고 그것을 쓴 사람을 벌하는 일이었다. 그 사건의 가장 핵심에 박지원이 있었다고 한다. 박지원은 연암체라 불리는 독특한 체로 옛 것을 따르지 않고 자유로운 글을 쓴다. 박지원의 생각은 지금 우리가 그토록 존경해 마지 않는 한유 같은 사람이 다시 살아온다고 해도 한유가 지금은 공식화된 자신의 체를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런 생각으로 그는 옛 고문을 따르지 않고 자유로운 글을 쓴다. 내 생각으로는 이런 박지원의 모습에서 작가는 포스트모더니즘적인 모습을 본게 아닌가 하고 생각했다.

참고 자료

고미숙님의 열하일기 웃음과 역설의 시공간을 읽고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