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세사] 최충헌 정권의 성격

등록일 2003.06.20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1.최충헌은 누구인가?
2.최충헌의 가계
3.최충헌 정권의 성립 배경
4.최충헌 집권 이전의 행적
5.최충헌 정권 성립
6.최충헌 정권의 성격
7.최충헌 정권의 지배기구
8.최충헌의 누린 권세
9.최충헌 정권의 한계
10.최충헌의 성공요인과 평가

본문내용

1.최충헌은 누구인가?
본관 우봉(牛峰). 초명 난(鸞). 시호 경성(景成). 음보(蔭補)로 양온령(良令)이 되고, 1174년(명종 4) 조위총(趙位寵)의 난을 토벌, 별초도령(別抄都令)에 올랐다. 1196년 동생 충수(忠粹)와 함께 권신 이의민(李義旼)을 죽이고 정권을 장악, 폐정(弊政)의 개혁을 위한 봉사십조(封事十條)를 왕에게 올렸다. 이어 왕의 측근을 몰아내고 좌승선(左承宣)을 거쳐 어사대지사(御史臺知事)가 되었으며, 1197년 충성좌리공신(忠誠佐理功臣)에 봉해졌다. 그러나 왕이 봉사십조를 이행하지 않자 창락궁(昌樂宮)에 유폐시킨 뒤 평량공(平凉公) 민(旼:神宗)을 왕위에 앉히고 정국공신(靖國功臣) 삼한대광대중대부(三韓大匡大中大夫) 상장군주국(上將軍柱國)이 되어 최씨 무단정권을 확립했다. 같은 해 딸을 태자(太子:熙宗)의 비(妃)로 만들려는 동생 충수와 대립, 충수를 죽이고 독재정권을 더욱 강화했다. 1198년(신종 1) 사노(私奴) 만적(萬積)의 난을 토벌하고, 1199년 병부상서이부지사(兵部尙書吏部知事)가 되어 군사권 ·인사권을 장악했다. 같은 해 다시 김준거(金俊)의 난을 토벌하고 1202년 삼중대광(三重大匡) 수대위상주국(守大尉上柱國)이 되었다. 이어 도방(都房)을 설치, 신변을 보호케 했으며 추밀원사(樞密院使) ·이병부상서(吏兵部尙書) ·어사대부(御史大夫)로서 경주별초군(慶州別抄軍)의 반란을 진압했다. 1204년 신종을 폐하고 태자(太子:熙宗)를 옹립, 벽상삼한삼중대광(壁上三韓三重大匡) 개부의동삼사수태사(開府儀同三司守太師) 문하시랑동중서문하평장사(門下侍郞同中書門下平章事) 상장군상주국(上將軍上柱國) 병부어대판사(兵部御史臺判事) 태자태사(太子太師)에 올랐다. 1209년 학자 이규보(李奎報)를 발탁, 무신정권으로 피폐해진 문운(文運)을 재흥시키려 힘썼는데, 청교역(靑郊驛)의 관리들의 자기네 부자살해 미수사건이 생기자 영은관(迎恩館)에 교정도감(敎定都監)을 설치, 실질적인 무인정권의 중앙기관으로서 국정 전반을 감독케 했다. 1211년 내시 왕준명(王濬明) 등의 음모로 죽을 고비를 넘기고 살아난 뒤, 왕을 폐하고 한남공(漢南公) 정(貞:康宗)을 즉위시켰다. 1212년 문경무위향리조안공신(文經武緯嚮理措安功臣)에 책봉되고, 1213년 강종이 죽자 고종을 즉위시켰다. 1217년(고종 4) 자신을 암살하려는 흥왕사(興王寺) 승려들의 음모를 적발, 처형한 후로는 백성들에 대한 횡포가 심해지기는 했으나 민란을 잘 진압하여 기강의 확립, 풍속의 순화, 문운의 재흥 등 치적을 많이 쌓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