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사랑과 슬픔의 여로(호모 파버)

등록일 2003.06.1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좋은 자료가 되었으면 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영화는 스위스 태생의 독일계 작가인 막스 프리쉬라는 작가의 작품을 쉴렌 도르프라는 감독이 영화화한 작품이다. 제목에서도 암시하듯이 처음 작품명을 접한 느낌은 우리 인간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사랑을 매개체로 그 속에서 벌어지는 이루어 질 수 없는 남녀사이의 관계정도로 미리 예상을 해보았다. 그 남녀관계라는 것이 평범한 남녀관계 일수도 있고 연상연하의 관계 또는 로미오와 줄리엣이나 위대한 유산(Great Expectations)과 같이 사회적 지위와 명성, 재산 등과 같은 통속적인 이념에 따라 맺어지는 관계일 수도 있고 성격이나 종교에서 빚어지는 관계일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시청 후에 알게 된 것이지만 자신의 딸 사이에서 빚어진 사랑과 갈등이라는 것을 예상 못 한 것은 사실이지만 말이다. 또한 영화 내내의 장면들이 흑백으로 처리되어서 상당히 시기적으로 오래된 것으로 알았으나 90년대 초에 개봉된 것에 놀란 것도 사실이다. 수미쌍관의 구조로 주인공인 발터 파버의 회상으로 시작된 장면이 끝에서도 반복되는 장면(비행기 역에서 옛 애인인 한나와 작별하고 혼자 독백하는 장면 등등..)을 취함으로서 관객들이 호기심과 흥미를 자극한 것으로 보인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영화 사랑과 슬픔의 여로 & 문학작품 호모파버의 차이점 3 페이지
    영화 [사랑과 슬픔의 여로]와 문학작품 [호모 파버]의 내용에서 처음 발견한 차이점은 제목이 다르다는 점으로써 작품의 제목보다 영화제목이 더 사람들의 관심을 유발시키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고, 또 다른 차이점은 인물들의 ..
  • 호모파버 2 페이지
    영화 <사랑과 슬픔의 여로>는 막스 프리쉬의 소설 「호모 파버」를 원작으로 만든 영화이다. 「호모파버」는 기계인간이라는 뜻이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주인공 발터의 성격은 기계나 과학만을 신뢰하는 인간이다. 하지만 영화는 우..
  • 영화감상-사랑과 슬픔의 여로. 3 페이지
    영화를 보기 전, 영화 제목을 들었을 때 뭔가 많이 아이러니한 제목 같다는 느낌을 들었다. 추측하건데 여행길에서 남녀가 만나 사랑을 하는 이야기겠거니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왜 사랑과 슬픔이 함께 공존하는 여로인지 궁금증이 들..
  • 사랑과 슬픔의 여로에 대한 자료 3 페이지
    4. 영화의 의도 우리의 삶의 운명에 의해 결정지어지는 것일까? 혹자는 인간이 운명의 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말한다. 또한 어떤 이들은 현대의 과학문명발달로 운명조차도 뒤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과학과 운명은 ..
  • 『호모 파버』와 <사랑과 슬픔의 여로>에 대한 감상문 3 페이지
    파버는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잘 인지하고 있었다. 그는 숙명이나 운명을 믿지 않고, 통계와 확률을 중시한다. 엔지니어라는 직업에 걸맞게 기계문명을 철저하게 신뢰한다. 냉소적이고 혼자 사는 것이 편한 그런 사람이다. 원작 소설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