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일본이 진실로 강하더냐

등록일 2003.06.1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서론
2.본론
3.결론

본문내용

이 책은 조선시대의 국제 정세와 그에 따른 우리의 대응과 그 결과. 그리고 일본이 근대화에 있어서 성공했던 이유 등을 담고 있다. 이 책을 읽은 후, 역사적인 시각에서 볼 때 지금 현재의 과도기적인 시대와 많은 유사성이 있음을 알게 되었다. 즉, 조선시대의 근대화 시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접해 볼 수 있었고, 현재의 정보화 시대에 있어서 우리의 대응책에 대해서도 생각할 수 있었다. 근대화에 성공한 일본과 근대화에 실패했던 우리나라.…… 이 책을 통해서 그 시대에 우리나라와 일본의 차이점이 무엇이었는지. 그리고 그 결과는 어떠했는지에 대해 떠올릴 수 있었다. 또한 조선시대 근대화가 지금의 우리에게 주는 교훈이 무엇인지, 그리고 역사적으로 볼 때,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생각해 보면서 이 책을 되짚어 보았다.

18세기 중엽만 하더라도 우리나라의 문화는 일본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일본의 문화는 굉장히 미개적인 것에 불과했다. 당시 1748년에 일본 통신사로 갔던 조명채가 남긴 기행문을 보더라도 그 사실을 알 수 있었다. 일본인을 짐승과 같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을 정도였고, 일본국을 야만국으로 대우할 정도였다니 지금의 일본과는 아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문화사적으로 한국사를 되짚어 보면 1392년 조선의 개국과 1876년 개항을 하나의 전환점으로 해서 그 전후 시기의 사회성격의 차이를 알 수 있었다. 고려시대만 하더라도 그 시대 국호가 고려(Korea)였던 점에서 우리나라의 대외적 활동성을 알 수 있고, 개방적이었음을 짐작하게 해 주었다. 그러나 1392년 조선의 개국 후, 그 전의 시대와는 다르게 우리는 다른 길을 선택하였다. 소위 소중화를 자처하여, 외국의 문물을 받아들이는 것을 꺼려하고 우리만의 문화가 우월하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사상에 의하여 조선시대 우리나라는 폐쇄적인 길을 갈 수 밖에 없었고, 결국에는 일본에 비해 문화적 추월을 당하게 되었다. 여기에 '우물 안 개구리'란 속담이 조선에 딱 들어맞는 것 같다. 1876년의 개항은 한일 양국간 문화교류사상 역전현상이 일어난 기점이 되었다. 그 후 개화파와 보수파의 갈등이 일어났다. 문화적 위기에 처해있었던 우리나라는 험난한 길을 갈 수 밖에 없었고, 이것이 오늘의 한국 민족주의 흐름을 이루어 나갔다. 당시 조선은 동아시아 지역 국가들 가운데 가장 뒤늦게 서구 중심의 조약체제에 편입되었고, 결국 외압에 의해 식민지로 전락하고 말았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