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상록수를 읽고

등록일 2003.06.19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선 농촌 계몽 소설인 이 소설을 이해하기 위해서 작가와 소설의 배경을 알아보자. 소설가로서 심훈의 본격적인 출발은 1932년 고향 충남 당진으로의 낙향에서 시작되었다. 그는 낙향과 더불어 소설 집필에 전념한 결과 "영원의 모시(1933)","직녀성(1934)","상록수(1935)"등 세 장편을 해마다 내놓았다. 이 기간 동안 그는 실제 농촌에 살면서 농민의 삶을 접하고 또한 당시 그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던 '공동 경작회' 회원들과 친밀하게 교류하면서 우리 근대 문학의 대표적 농민 소설로 손꼽히는 "영원의 미소"와 "상록수"를 썼던 것이다.
특히 장편 소설 "상록수"는 많은 점에서 우리의 관심을 끈다. 우선 이 소설은 "동아일보"가 1935년 창간 15주년 기념 사업으로 마련한 장편 소설 현상 모집에 응모하여 당선된 작품이다.
이 작품을 쓰게 된 직접적 계기는 당시 신학교를 졸업하고 경기도 산골에서 농촌 운동을 하다 과도로 숨진 최용신에 대한 신문 기사였다고 한다.

참고 자료

심훈의 '상록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