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 [시 분석] 오적 김지하

등록일 2003.06.1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김지하의 오적이란 책에 대해서 느낌과 감상을 그리고 시의 전체적인 분석을 써 넣었습니다.

목차

1.작가 김지하는
2.오적에 대해

본문내용

참으로 김지하라는 시인은 경력이 화려한 사람이다. 6.3사태 당시 대일굴욕외교 반대투쟁에 앞장 서 <민족적 민주주의 장례식 조가>를 써 체포된 경력이 있었으며, 또한 이 오적이 처음 사상계에 발표되어 문제가 되었을 때 시판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일단락되었는가 싶었는데 그 당시 민주당 기관지인 <민주전선> 6월 1일자에 오적이 실리면서 대 사건으로 발전되었으니 말이다. 이러한 괴짜스러움답게 김지하 시인은 법정에서 오적을 쓰게 된 동기는 동빙고동에서 일부 몰지각한 부정축재자들 이 고급저택을 지어놓고 호화생활을 한다는 보도를 보고 현지답사, 착상하게 되었으며 계급의식을 고취시키거나 계급간의 알력을 조장하기 위하여 쓴 것은 절대 아니라고 진술하였으며 다섯 가지의 도적은 재벌, 국회의원, 고급공무원, 장성, 장차관으로서 옥편에 어려운 한자를 찾아 쓴 것은 교묘히 법을 피해 부정부패를 저지르는 사람은 보통사람의 눈에 보이지 않게 하기 때문에 그 비유로서 상징한 것이며, 다섯 가지 도적을 짐승이름을 뜻하는 한자로 표기한 것은 범죄행위 자체를 추상적으로 지칭하기 위한 것이며 어떤 계층이나 사람을 지칭한 것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이 오적의 게재를 반공법 위반으로 몰아세우는 것은 잘못이라고 말했다한다.
정말 누구나가 이 시를 읽음과 동시에 속에 맺혔던 응어리들이 확 터져 나가버리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라 생각한다. 이렇게 신랄하고 시원스럽게 비판을 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시작도 시원스럽게 시작하면서 제대로 된 신랄한 비판을 할 것이라는 것 마냥 선언을 한다. “시를 쓰되 좀스럽게 쓰지 말고 똑 이렇게 쓰럈다.”라고 말이다. 김지하는 아무리 감방에 끌려가고 고문을 당한들 그것마저 무섭지 않고 그래도 입이 근질근질 하다고 보는 이로 하여금 속을 뒤집게 만드는데 재주가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