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문학 책감상] 역사 앞에서- 김성칠

등록일 2003.06.1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김성칠, 그가 모진 풍파를 다 견디고 인공기를 내리고 다시 태극기를 다는 기분은 어떠할까? 참으로 오묘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이나 다른 나라에게 빼앗겼던 조국을 다시 되찾은 것이라면 정말 눈물이 나도록 감격스러울 것이며 너무 기쁠 것인데 지금의 상황은 조금 다르다. 다시 태극기를 내걸었지만 이것은 조국을 되찾았다고 하기도 좀 그렇다. 같은 조국의 같은 형제끼리 총구를 맞대면서 싸웠건만 어찌 조국을 되찾았다고 할 수 있겠는가? 이것은 글쓴이가 바라는 대로 나라를 되찾았지만 조국을 되찾은 것은 아니다. 이것은 이념을 되찾은 것이다. 김성칠이 바라는 이념 그것을 되찾은 것이다. 그래서 기분이 오묘하다. 썩 100% 완벽하게 기분이 좋은 것도 아니다. 같은 형제끼리 싸우기 때문일 테고 다른 강대국의 간섭과 그 강대국에게 쫓김을 생각하면 김성칠은 마음이 아픈 것이다. 단지 이념이 다르다는 이유로 그렇게 서로 다치게 하고 쫓기는 것이 한탄스러운 것이다. 마지막으로 참 이 책을 읽으면서 느낀 것은 나는 이 책을 읽는 내내 피난에 있어서의 절박함과 처절함을 느낄 수 있고 마치 피난민 중의 하나가 되어 옆에서 지켜보는 듯이 생생했다. 식량을 구하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 궁핍한 생활 그런 생활들을 어떻게 견뎌냈는지 참으로 존경스러울 따름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