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과 예술가>에 관한 분석적 감상

등록일 2003.06.1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예술가에게 술은 묘약인가 독약인가? 이러한 류의 질문이 대부분 안고 있는 이분법의 함정을 피한다면 "예술 활동에 있어서 술의 도움을 받는 예술가가 있을 수 있지만 지나친 음주는 그의 인생을 파괴할 수 있다." 정도의 모범 답안을 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그러나 이는 모범 답안답게 재미가 없을 뿐만 아니라 이중의 잣대를 사용한 분석이다. 앞의 질문은 음주가 예술가보다는 예술 그 자체에 기여할 수 있는가 없는가를 묻는 것으로 보는 것이 정확할 것이다. 예술이 아닌 예술'가', 즉 인간의 신체적 측면에 초점을 맞춘다면 지나친 음주는 논란의 여지없이 해로운 것이 당연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에밀 졸라가 그의 대표작 <목로주점>에서 "술이 민중을 잡아먹고 있다"며 육체적, 정신적 타락을 가져다주는 술집을 폐쇄하고 대신 학교를 지으라고 부르짖었다던가, 주정뱅이 부친을 두어 우울한 청년기를 보낸 제임스 조이스가 <더블린의 사람들>에서 “알코올 중독자는 한번도 자신에게 가정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 보이지 않는다”며 술 취한 가장들을 통렬히 비판했다던가, 모파상이 <술꾼>에서 술 취해 아내를 패고 또 팬 뒤 잠자리에 들고 다음날 아침 자신의 옆에 잠든 아내 대신 피에 엉켜 형체를 알 수 없는 살덩이 몇 점이 나뒹굴고 있음을 발견하는 남편 이야기를 썼다던가 하는 것으로 술이 예술가에게 해롭다는 증거를 삼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