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분석] 레옹

등록일 2003.06.17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마틸다... 복수를 위해 그녀가 돌아왔다!
레옹: 몸만 커버린 소년과 조숙한 소녀의 사랑
영화 속에서
투사의 양면성
죽음이란 이름의 변신

본문내용

순수라는 이름의 무지가 인생의 참된 가치인가. 레옹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내심 마음속에 맴돌았던 생각은 '레옹이 마틸다를 만나지 않았다면...'이었다. 그는 마틸다라는 한 여자아이를 만나면서 자신의 모든 것, 심지어 목숨까지 잃게 된다. 또한 살면서 많은 어려움들을 직면하면서 속으로는 과거에 대한 동경을 일삼았던 기억을 떠올리게 된다. '그때에는 몸에 아픈 곳도 없고, 지금과 같은 상처도 없었는데...', '그때는 돈걱정 안하고...', '그때에는...'
나에게 있어 이런 식의 질문 중 가장 힘들었던 것은 '헤어질 줄 알았다면 만나지 않았다면, 차라리 모르고 살았다면...'이라는 것이었다.
그러나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마음속에서 큰 확신이 생기는 것은 많은 경험들이, 특히 많은 고통과 슬픔들이 나를 성숙시킨다는 사실이었다. 내 무뎌진 손가락은 육체 노동을 통해 얻은 경험의 선물이며, 사랑하는 이와의 헤어짐은 그녀를 만나고 경험한 모든 과거의 아름다움을 더욱 가치있게 해 주었다. 만일 일련의 모든 체험들을 얻지 못한 '순수'했던 과거로 돌려준다면 나는 점잖게 사양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순수함이라 하기엔 너무나도 형편없는 미숙이며, 무지이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