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감상문] 고도를 기다리며 감상문

저작시기 1997.01 |등록일 2003.06.17 텍스트 (txt)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이거 연극의 이해 시간에 제출한 연극감상 레포트 입니다. 어쩌다보니 A+ 받았네여~ 많이 받아가세여~

목차

그냥 연극 본 후의 느낌 그대로를 살려서 적어본 것입니다.

본문내용

연극을 내가 언제 보고나서 그쳤는지 잘 생각이 나지 않을 정도입니다. 사실 현시점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연극보다, 좀 더 기술적으로 세밀한 작업을 거쳐서 만들어지는 영화를 더 많이 보는 것이 관례처럼 되어 있습니다. 현란한 기술적 장치들과 배우들의 여러 번에 걸친 연기수정작업 및 편집 등을 통해 보다 많은 대중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어내는 미디어가 바로 영화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 물론 그것이 연극을 감상하는 것보다 경제적으로도 이익이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나도 그런 대중들의 한 부분이기 때문에 연극을 비롯한 모든 예술 분야에 대한 뛰어난 식견이라든 지, 견해라든 지 하는 것들은 거의 없다고 표현해야 될 것 같습니다. 다만 학점을 받기 위한 전형적인 레포트 형식에 구애받기를 싫어하는 한 명의 대학생으로서, 수업의 일환으로 꼭 연극 한 편을 지금 당장 억지로 보고 여기저기 인터넷을 뒤져서 짜집기 하는 식의 날벼락 레포트는 쓰지 않는 다는 마음이 있습니다. 그래서 몇 달 전에 시간과 마음의 여유와 경제적 여건이 적당히 맞아 떨어져 친구와 함께 보았던 `고도를 기다리며`라는, 식자들이 유명하다고들 평하는 연극 한 편에 대한 기억을 살려서 감상을 작성해보고자 합니다. 그래도 제가 보았던 몇 안되는 연극중에서 가장 어려웠고(?) 가장 철학적인 물음을 많이 드리워주고, 생각하게 해주었던 연극이어서 나의 기억 세포들에 오랜동안 각인이 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또한 갑작스런 억지 감상이 아니라서 좀더 솔직한 글을 작성할 수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부득이하게 내용적인 면에서 그 때의 나의 기억을 좀더 생생하게 재생시켜줄, 줄거리자료를 찾아서 참고했음은 미리 붙여두겠습니다. 몇 달 전이라, 실은 주인공 이름도 잘 생각이 나지 않습니다. 그냥 A, B, 그리고 포주와 락키라고 해두겠습니다. 포주와 락키라는 이름은 이상하게 저절로 기억에 남더군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