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 한국 시 이해

등록일 2003.06.16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처음 교수님께서 시에대해 비평을 써보라고 했을 때 참 난감이라는 단어가 생각났다.
“시”라는 것에다가 “비평”까지 쓰다니... 참 어려운 주문같이 느껴 졌다.
어쩔수 있나 성적을 받기 위해서는 한번 읽고 해보자라는 맘으로 시를 읽어나갔다. 시간있을 때 마다, 주로 아침 지하철을 타면서 읽었다. 여러편의 시를 읽다가 문득 이건 내가 이해할 수 있는 시인 것 아니 어쩌면 내 맘이 담긴 그런 것이다. 물론 자세히 문학적으로 표현할 수 없지만 시를 통해서 시인의 맘이 나에게 전달되는 그런 느낌이 오는 것이다.
위의 시는 바로 그런 詩중에 하나였다. 시 속에 느껴지는 시인의 맘, 비내리는 거리에서 느끼는 시인의 외롭지만 나름대로 소주한잔으로 해결하는 모습............. 공감이 가는 모습이다.

특히 “나를 호출하지 말라 핸드폰 팽개친다 집으로 돌아가지 않겠다 열쇠를 버린다 안경을 벗어버리고 몸뚱이도 몇 번쯤 던져 버린다”라는 표현이 제일 먼저 가슴에 와 닿았다.
시인이 처한 상황은 어떠한 상황인 줄 모른다. 그러나 그 맘은 자신을 둘러싼 어쩌면 사슬과 같은 호출, 핸드폰, 열쇠, 안경, 그리고 몸뚱이 이 모든 것을 벗어버리고 싶은 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