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학] 학교종이 땡땡땡을 읽고

등록일 2003.06.16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제목이 주는 가벼움과 경쾌함과는 달리 책의 내용은 너무나 우울하고 무거운 내용이 대부분이다. 정년 퇴임을 하신 분도 계시고 아직까지 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계시는 분도 계시지만 나를 가르쳐 주셨고 공부도 중요하지만 사람은 그런 것 보다 됨됨이가 더 중요하다고 항상 말씀해 주셨던 은사님께서 그런 상황에서 교편을 잡고 계신다고 생각하면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 뉴스나 다른 프로그램에서 중, 고등학교의 수업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 준 적이 있었다. 수업 종이 울린 후에도 여전히 교실을 뛰어 다니는 아이들, 뒤에 앉아 엎드려 자는 학생, 선생님의 제재에도 전혀 통제가 안 되는 교실...... 현실이라면, 너무나 충격적인 실상을 그대로 보여주었다. 방송에서 우리 때와는 완전하게 다른 세상을 볼 수 있었다. 그때는 그냥 너무 한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와서 그 장면들을 떠올리면 그저 그게 현실이 아니길 바랄 뿐이다. 학교 종이 땡땡땡은 이러한 상황에서 교사의 눈으로 본 현장 교육의 상황을 안타까움과 답답함 그리고 정을 담아 글로 나타내었다. 먼저 1 부 지금 교실에서를 통해서 교사와 학생 사이의 벽을 볼 수 있다. 내가 학교 다닐 때도 체벌이 있었고 그때의 생각은 탐탁치 않았지만 지금에 와서는 그때의 체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