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학] 언어 철학자 훔볼트의 상상력과 언어

저작시기 2004.01 |등록일 2003.06.15 | 최종수정일 2013.12.15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언어에 대해서 연구하는 학자들은 이 세계에도 수없이 많을 것이다. 과거에도 그랬고 현재에도 끊임없이 언어에 대한 열정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현재가 있기까지에는 과거에 언어에 대한 연구를 체계화 시키고 몰입했던 유명한 학자들이 있었기 때문에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다.
훔볼트는 독일의 정치가이면서 언어학자겸 철학가였다.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대학·괴팅겐대학에서 법학을 배우고, 1794년 이후 예나에 살면서 실러 및 괴테와 교제 하였다. 나폴레옹 전쟁으로 황폐해진 프로이센의 재건을 위해 활약했으나 1819년 정부의 반동적 정책에 반대하고 공직 생활을 청산하고 문학과 언어의 연구에 몰두하게 된다.
훔볼트의 언어학을 보기 전에 그 당시 시대의 상황과 고대부터 이어져 오는 언어에 관한 여러 의견들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유럽의 사상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 아리스토텔레스가 남겨놓은 존재,언어,사고의 기본적인 질문 중 몇가지 질문에 대한 투명성을 얻기 위해 단테부터 19세기초 까지의 500년동안 사람들은 끊임없이 연구하고 논쟁한다. 특히 이 500년 동안은 “모국어 발견”의 시대였으므로 인간의 세상 정복에서 필요한 개별어의 ‘장소’와 ‘기능’에 관한 문제가 부각된다.
*개별언어의 발견“-인류의 언어들이 의미적 깊이에서 상이하다는 것의 인식을 의미,언어의 인식적 기능에 대한 견해와 사고의 언어적 편찬성에 대한 견해를 의미.
단테는 [비속어로 시쓰기에 대해]라는 논문에서 모국어로 시를 쓰는 것에 대한 정당화를 논했는데 그 당시 유럽 사회를 지배하던 언어는 라틴어였다. 이로서 라틴어와 비속어의 대립, 즉 자연어와 인위어로 대비될 수 있는 언어들의 양식적, 문체적 상이성에 대한 성찰이 실행된 것이다. 단테의 민족어적인 높은 문학어에 대한 변론은 인문주의, 고전주의의 부활,고전 라틴어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