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후감] "천국의 열쇠"를 읽고~

등록일 2003.06.15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많은 도움되기를 바랍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인내와 청빈과 용기 있는 삶으로 일관되게 지속되었던 치셤의 생애, 신과 이웃에게 끊임없이 베풀었던 치셤의 뜨거운 사랑, 치셤은 성실하고 충성된 하느님의 사제(司祭)였으나 교회라는 조직 속에서는 인정을 받지 못하고 백안시되고 이단시되고 만다. 치셤은 외견상으로는 실패의 연속, 고난의 연속인 삶을 살았다. 로마 교구청에 붙어 출세의 계단을 요령 있게 밟던 안셀모 밀리와는 대조적인 삶이었다.

하지만 진정한 인간으로서의 길은 '성실한 마음으로 자기 양심의 명령대로 살려고 노력한 사람'의 것이며 그러한 사람에게는 그가 비록 신자가 아니더라도, 혹은 자유사상가이건, 나아가서는 무신론자이건 반드시 천국의 문이 열려 있는 것이다. 따라서 '천국의 열쇠'는 안셀모 밀리와 같은 출세주의자에게는 주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이 책은 암시하고 있다.

크로닌이 이 소설을 쓸 때에는 제2차 세계대전의 처참한 참상이 전개되고 있었다. 그는 이러한 인류상잔의 전쟁을 과연 막을 수 없는 것일까 생각하며, 인간과 세계의 참다운 이상의 상을 이 책에서 추구해 본 것이다. 그것은 말할 것도 없이 전인류가 한 형제라는 전제하에서만 이룩될 수 있다. 한 형제가 되기 위해서는 한 아버지의 아들이 되어야 한다. 즉 전인류는 한 하느님의 아들이기 때문에 형제인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