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미술의 이해] 화인열전을 읽고

등록일 2003.06.1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레포트 쓰시는데 좋은 참고 자료가 되었으면 함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화인열전은 '나의 문화 유산 답사기'로 유명한 유홍준씨의 저서이다. 이 책은 저자가 지난 10년간 '역사비평'에 '조선시대 화가들의 삶과 예술'이라는 제목으로 연재한 글을 개고하여 두 권으로 펴낸 것이다. 화인열전1은 연담 김명국, 공재 윤두서, 관아재 조영석, 겸재 정선을 다루었고, 화인열전2 에서는 현재 심사정, 능호관 이인상, 호생관 최북, 단원 김홍도를 다룬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점에서 처음 이 책을 보았을 때 '화인열전'이라는 고전적인 이미지를 떠올리게 한는 책의 제목보다는 '내 비록 환쟁이라 불릴지라도'라는 책의 소제목에 이끌렸다. '환쟁이'라는 단어를 본 순간 조선시대 화가들의 삶의 애환을 느낄 수 있었다. 역사에 남을 예술적 성취를 이룸에도 불구하고 사회적 제약으로 인해 겪어야 했던 고달픈 인생역정을 그 단어가 모두 품고 있는 듯 싶었다. 그 단어에 이끌려 '화인열전 1'을 선택하게 되었다.
가장 먼저 소개된 환쟁이는 연담 김명국이다. 그의 본관은 안산, 자는 천여, 호는 연담 또는 추옹이다. 도화서의 화원으로 교수까지 지냈으며, 조선 통신사의 수행 화원으로 인조 14년과 21년 두 차례 일본을 다녀온 바 있다. 연담 김명국은 또한 조선시대 화가 중에서 오원 장승업과 함께 신필로 추앙받고 있다.
일반인들에게 비록 널리 알려져 있지 않지만 유명한 <달마도>가 그의 작품이다.

참고 자료

책 화인열전1
소제목 내 비록 환쟁이라 불릴지라도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한국회화사] 조선 중기 절파 화풍 7페이지
    한국 미술 사상 회화가 가장 발전했던 때는 조선왕조라 하겠다. 이 시대에는 조직화된 도화서(圖畵署)를 중심으로 전문적인 화원이 배출되었고, 이들과 어울러 상당수의 사대부화가들이 두드려진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숭유억불 정책..
  • 동서양 미술 비교 ( 반고흐 까마귀가 나는 밀밭, 연담 김명국 설중귀려도) 9페이지
    -서론 고 3시절, 반 고흐의 전시전을 갔다가 다른 그림들은 너무나도 강렬하고 약간 우울, 무서운 느낌을 받아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아몬드 나무”라는 그림만큼은, 내가 좋아하는 색채들로 구성되어 있고 따뜻한 느낌을 받..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