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 1587년 아무일도 없었던해

등록일 2003.06.15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은 1587년 명나라 말기를 다룬다. 제목에서 볼 수 있듯이 1587년 정해년에는 실제로 별로 기억에 남을 만큼 중요한 사건은 없었다. 그저 대체적으로 평범한 해였다고 할 수 있겠다. 그렇다면 명조 연구에서 세계 제 1인자인 이 책의 저자 레이 황은 왜 별일 없었던 평범한 해를 주목하였던 것일까?

1587년을 주목한 또 한 사람이 있었다. 그가 바로 1960년 퓰리처 문학부분 특별상을 수상한 개럿 매팅리이다. 그는 1587~1588년 아르마다 전쟁을 유럽의 역사적 판도를 결정짓는 중요한 전환점이었고, 이를 통해 유럽 전역에 민족주의가 대두되면서 근대 국가로 변화하기 시작했으며, 산업혁명의 원동력이 되었다고 보았다.
이렇게 유럽은 이 시기에 해양 진출을 통해 식민지를 개척하며 자국의 산업을 발전시키고 있을 때, 과연 로마시대 이후 세계의 부가 중국으로 귀속된다고 하여 ‘유럽 금궤의 묘지’로 알려졌던 동양의 중심의 중국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었을까?
중국은 17세기 30~40년대부터 세계무역의 구조에서 퇴조를 맞게 되는데, 레이 황은 그 원인이 명조의 말기부터 찾을 수 있으며, 그 퇴조의 상징적인 해를 1587년으로 보았던 것이다.

그럼 왜 명은 세계무역의 구조에서 퇴조를 맞게 되는 것일까? 이를 잠시 살펴보면, 농업의 중심지인 남경에서 북경으로 수도를 천도하게 되면서 막대한 양의 식량을 대운하를 이용하여 수도로 옮기게 된다. 또 북쪽의 오랑캐를 견제하기 위해 만리장성을 재건하고 엄청난 수의 병사들을 주둔시킨다. 하지만 경제의 중심지인 강남으로부터 수도와 북쪽 변방까지 식량을 옮기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아무일도 없었던 해 3페이지
    서문에서 밝히듯이 1587년이라 해는 스페인의 무적함대와 영국 함대와의 전쟁이 일어나서 이후 펼쳐지는 제국주의 시대의 주도권 싸움으로 유럽의 역사의 판도를 결정짓게 되는 중요한 전환점이었던 해이기도 하다. 이 시기에 아시아 지..
  • [인문,어학]1587 만력15년 아무일도 없었던 해 4페이지
    ‘ ‘법치보다는 덕치가 극에 달한 명대’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이런 구절을 생각했다. 역사를 전공하는 사람으로 그 동안 동아시아의 정세와 역사, 전통에 대한 이야기를 수없이 들어왔다. 그러다 중국이라는 나라를 어떤 거대한 덩..
  • [동양사]1587 아무일도 없었던 해 독후감 4페이지
    그 이유는 우선 '옮긴이의 글'을 통해서 이 책이 역사상 가장 잘 쓰여진 역사책들 중 한 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고, 처음에는 책제목만을 봤을 때는 '도대체 왜 아무 일도 없었던 해에 대해 쓰여진 책을 읽어보라고 하셨을까' ..
  • 1587년 아무 일도 없었던 해 서평 5페이지
    책을 처음에 보고는 ‘아무 일도 없었던 해에 대해서 작가는 왜 글을 썼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우리의 사소한 하나하나까지도 역사라고 할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역사를 서술할 때는 큰 사건이 있고 그 배경, 과정, 결과에..
  • [역사]1587, 만력 15년 아무 일도 없었던 해를 읽고... 3페이지
    먼저 어린 시절에 갑자기 즉위하여 장거정의 보위를 받으면서 황제로서의 역할모델을 학습해왔던 만력제는 선정을 꿈꾸었으나 수보(首補) 장거정이 죽고 나자 드러나기 시작한 비리사건 등으로 과거의 스승이자 훈계자였던 장거정의 인간적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역사학] 1587년 아무일도 없었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