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감상문] 메이드 인 차이나

등록일 2003.06.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친구 덕에 보게 된 공연이었습니다.
사전 지식 전혀 없이 친구들의 관심에 철가루처럼 붙어 함께 가게 되었지요.
메이드 인 차이나. 싸구려. 친구 말로는 꾸밈이 없는, 거침 없는 연극이라고 하더라고요. 그 때까지도 그냥 연극을 본다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공연을 보고 난 후 여러 생각을 했고, 이렇게 멋대로 글을 적어보렵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등장해서 진한 연극 분장 없이, 무대를 걸어다니던 빠다. 니쑈니 티셔츠가 인상깊게, 딱 어울렸던 빠다.
솔직히 그렇게 많은 욕을 듣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여자치고 욕을 지나치게 써서 친구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긴 하지만, 지하철 같은 곳에서 욕을 쓰는 사람들이 있으면 눈살을 찌뿌리게 되거든요.
그런 까닭에, 극이 시작하고 초반부엔 욕 아닌 말을 듣기 어려울 정도여서 따분했습니다. 너무 과장된 제스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많이 등장하는 조폭 영화에서 선정적인 장면을 선호하고, 욕을 지나치게 삽입하고 있다고 생각했거든요.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0페이지
  • 0페이지
  • 0페이지
  • 0페이지
  • 0페이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