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감상문] 메이드 인 차이나

등록일 2003.06.1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친구 덕에 보게 된 공연이었습니다.
사전 지식 전혀 없이 친구들의 관심에 철가루처럼 붙어 함께 가게 되었지요.
메이드 인 차이나. 싸구려. 친구 말로는 꾸밈이 없는, 거침 없는 연극이라고 하더라고요. 그 때까지도 그냥 연극을 본다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습니다.
공연을 보고 난 후 여러 생각을 했고, 이렇게 멋대로 글을 적어보렵니다.
아무렇지도 않게 등장해서 진한 연극 분장 없이, 무대를 걸어다니던 빠다. 니쑈니 티셔츠가 인상깊게, 딱 어울렸던 빠다.
솔직히 그렇게 많은 욕을 듣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여자치고 욕을 지나치게 써서 친구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긴 하지만, 지하철 같은 곳에서 욕을 쓰는 사람들이 있으면 눈살을 찌뿌리게 되거든요.
그런 까닭에, 극이 시작하고 초반부엔 욕 아닌 말을 듣기 어려울 정도여서 따분했습니다. 너무 과장된 제스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많이 등장하는 조폭 영화에서 선정적인 장면을 선호하고, 욕을 지나치게 삽입하고 있다고 생각했거든요.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