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훈 그 날이 오면 ] 심훈 그 날이 오면

등록일 2003.06.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시 감상문

본문내용

이 시의 감정들은 지나치게 과도하게 폭로되는 인상 또한 강했다. 그럼에도 이 시를 찬찬히 더 읽어볼 수 있는 것은 그 날의 감동이 과도한 감정 설정으로도 모자랄 만큼 폭발하는 감정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감정을 현대에서 느껴보기는 힘들지만, 월드컵 응원 때 삼삼오오 모두가 그 한 곳에 집중해서 울고 불고 하였던 것을 생각해도 무리가 아닐지 모르겠다. 한 사회의 스포츠 승리와 반 세기 전 그 날의 순간은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일의 중요성은 다를 것이나 그것에서 분출되었던 욕망과 환희의 모습은 그 감정 표현이 비슷할 수도 있다. 온 몸을 던져 응원하는 사람들, 광복의 그 날 종로 한 복판에 울며 불며 기쁨을 나누겠다는 화자, 이러한 모습들이 절실한 욕구에서 도출된 모습이란 것은 금세 눈치챌 수 있다. 억누를 수 없는 감정 앞에서 화자는 이렇게 자신의 폭발하는 감정을 그대로 여과없이 시로 나타내고 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님의침묵(한용운 저)감상문 10 페이지
    1. <님의 침묵> -한용운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님은 갔습니다. 푸른 산빛 을 깨치고 단풍나무 숲을 향하여 난 작은 길을 걸어서 차마 떨치고 갔습니..
  • 25시(게오르규) 3 페이지
    콘스탄틴 비르질 게오르규(Constantin Virgil Gheorghiu, 1916~ )는 루마니아의 동부, 몰다비아 지방의 작은 산마을에서 태어났다. 당시 루마니아는 5백여 년에 걸친 터키의 지배에서 벗어나 모처럼 독..
  • 사평역에서를 읽고 3 페이지
    막차는 좀처럼 오지 않았다 대합실 밖에는 밤새 송이눈이 쌓이고 흰 보라 수수꽃 눈시린 유리창마다 톱밥난로가 지펴지고 있었다 그믐처럼 몇은 졸고 몇은 감기에 쿨럭이고 그리웠던 순간들을 생각하며 나는 한줌의 톱밥을 불..
  • 시 읽는 밤 시 밤 독후감 감상문 하상욱 2 페이지
    시 읽는 밤: 시 밤 윤동주의 ‘별 헤는 밤‘ 같은 전통적인 시를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 있다. 사랑시라고 하지만 김소월의 ’진달래꽃‘ 같은 시도 아니다. 고급스러운 한식을 기대했는데, 인스턴트식품을 접한 느낌이다. 물론..
  • 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 감상문 2 페이지
    중학생 무렵, 서점에서 잠시 시간을 때운 적이 있었다. 이리저리 둘러보다 시집코너에 가게 됐는데, 익숙한 제목이라 자연스레 손이 가게 됐다. 책을 펴고 이 시를 읽은 순간 무언가 마음에 찡하고 와 닿았다. 시는 무조건 어렵다고..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