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문] 델마와 루이스

등록일 2003.06.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델마와 루이스 영화 감상문입니다...
줄거리보다는 생각을 많이 썼습니다.. 페미니즘
영화이신건 아시죠?
페미니즘을 주제로 삼고있는 영화로 보시면
얻는 것이 많을 거라고 믿습니다.
델마와 루이스 영화 감상문으로 그리고 한번쯤 볼만한
영화로..^^

목차

없음

본문내용

푸르른 산위에 하얀, 정말 새하얀 구름이 있다. 그 구름은 어쩌면 산의 틈에서 벗어나서 그 위로 올라간 것은 아닐까??
바쁜 음식점에서 전화를 거는 루이스, 그 전화가 닿는 곳은 바로 남편의 출근을 준비하는 델마의 집이다....
처음에 그들은 그렇게 그들의 무미건조한 일상 속에서 벗어나게 해 줄 2일간의 여행을 준비한다. 루이스의 성격처럼 뻥 뚫린 차를 몰고 운전대를 잡고 나타난 루이스, 나는 여기서 운전대의 역할을 생각해 본다. 정말 너무나도 우여곡절을 겪는 델마, 그리고 루이스. 델마가 걱정에 둘러싸여 있을 때, 루이스는 냉철한 판단으로 운전대를 쥐고, 또 루이스가 절망에 빠져있을땐, 델마는 운전석을 쥔다. 그리고 그들 중 한사람이 운전대를 쥔 방향으로 그들은 움직인다. 루이스가 쥐었던 처음의 운전대는 그들을 살인의 죄로 이끈다. 델마를 겁탈하려던 사내가 루이스의 눈에 띄어서 델마를 놓아주는 순간까지 하는 말은 바로 “난 그냥 저 년을 따먹으려 한 것 뿐인데..” 라는 말이다. 멕시코에서의 안 좋은 기억을 지닌 루이스는 그를 총으로 쏴 버린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