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복의 '뒹구는돌은 언제 잠깨는가'

등록일 2003.06.14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성복의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에서 '그 날'의 요약
선생님께서 읽어보라고 얘기해주신 시들을 읽어보았다. 하지만 제대로 이해가 되는 시가 거의 없었다. 원래 시를 거의 읽어본 적이 없어서, 미리부터 거부감이 들었는지도 모른다. 게다가 나는 이성복 이라는 시인도 이번에 처음 들어봤다. 물론 이런 시집이나 시가 있는 줄도 몰랐던 것은 당연하다. 그 중에서 '그 날'이라는 시는 어쩐지 모르게 나에게는 낯익게 느껴졌다. 분위기가 어디서 많이 본 듯했다. 너무나 아무렇지도 않게 한 가족의 하루와 그들이 속해있는 하루의 삶을 묘사했다. 하지만 그 안에는 뭔가 많은 이야기가 들어있는 것 같았다. 많이 알아내지는 못했지만, 내가 느낀 것을 몇 개 적어보자면, 우선 시인은 이 현실을 아주 못마땅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았다. 사회에서는 안 좋은 일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는데, 사람들은 모두 거기에 무관심하다. 그런 세상을 없는 것이 없어서 완벽하다고 표현했다. 이것은 완전한 반어적 의미인 것이다. 지금 이 세상에는 제대로 된 것이 하나도 없는 것이다. 게다가 자신의 일이 아닌 남의 일에는 무관심한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져 있다. 너무나도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문학(시)]이성복 시 감상문 5페이지
    口話 흔히 하는 비유이지만 창작은 출산과도 같다. 특별히 그것은 욕망의 출산이다. ....................죽고 싶어도 짓궂은 배는 고프고 그렇게 욕망은 우리를 조롱한다. 허기와 갈증은 우리의 입을 끊임없이..
  • 이성복의 그날 분석 4페이지
    그날 - 이성복 그날 아버지는 일곱시 기차를 타고 금촌으로 떠났고 여동생은 아홉시에 학교로 갔다 그날 어머니의 낡은 다리는 퉁퉁 부어올랐고 나는 신문사로 가서 하루 종일..
  • 기형도-위험한 가계, 황지우-뼈아픈 후회, 이성복-그날 6페이지
    위험한 가계(家系)ㆍ1969 기 형 도 1 그 해 늦봄 아버지는 유리병 속에서 알약이 쏟아지듯 힘없이 쓰러지셨다. 여름 내내 그는 죽만 먹었다. 올해엔 김장을 조금 덜 해도 되겠구나. 어머니는 남폿불 아래에서 수건을 쓰시..
  • [현대시] 이성복과 기형도 시인의 시 '그날' 비교 3페이지
    ♦기형도의 ‘그 날’의 줄거리. 어둑어둑한 여름날 낡은 창문 틈새로 빗방울이 들이친다. 어둑어둑하며 비가 오고 있는 여름이라는 배경을 통해서 이 시의 분위기가 우울함을 알 수 있다. 특히나 비가 오고 있다는 것은 축축하고..
  • 신춘문예 이성복 시인에 대해서 6페이지
    1. 이성복 시인의 약력 - 1952년 06월 04일 경북 상주 출생 - 1968년 경기고등학교 입학 - 1971년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입학 - 1982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불어불문학 석사 - 1990년 서울대학교..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