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도현시집-아무것도아닌것에대하여

등록일 2003.06.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보다 오래 살아온 느티나무 앞에서는/ 무조건 무릎 꿇고 한 수 배우고 싶다(…)자기 자신의 욕망을 아무 일 아닌 것같이 멀리 보내는/ 밤나무 아래에서는 아무 일 아닌 것같이 나도 관계를 맺고 싶다// 나 외로운 날은 외변산 호랑가시나무 숲에 들어/ 호랑가시나무한테 내 등 좀 긁어달라고, 엎드려 상처받고 싶다 <나무생각>
생태주의적 사고의 핵심은 인간과 자연을 둘이 아닌 하나로 인식하는 데에 있다. 그러할 때 자연과 자연물은 한갓 대상이 아니라 인간의 동료이자 공동운명체로 파악된다. 시인의 자연인식은 나무에서부터 감자에 이르기까지 다양하지만, 시인은 유독 나무 앞에서 자꾸만 무릎을 꿇는다. 그가 나무에게 다가가 고개 숙이며 말 걸고, 한없이 겸손한 자세를 취하는 이유는 거창하지 않다. 그저 나무는 시인보다 오래 살았고, 스스로의 욕망에 대해 거짓말하는 법 없고, 누군가에 대한 증오 따위를 가슴속에 앙금처럼 담아두는 법이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나무는, '스스로 벌거벗기 위해 서 있는 것들, 오로지 뼈만 남은 몸 하나가 밑천'일 만큼 그토록 청렴하고 부지런한 것들이면서도 '두 손 치켜들고 아침을 맞으려면 아직도, 아직도 멀었다'고 말하는 겸손함을 간직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