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건륭ㆍ가경시대의 학술

등록일 2003.06.1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청조(淸朝)의 학문을 대표하는 실증주의의 고증학은 청나라 중기에 해당하는 건륭ㆍ가경 연간(1736∼1812)에 발전의 전성기를 이루게 된다. 이렇게 청조에 고증학이 발전하게 된 원인으로는 여러 가지 요소가 있는데, 첫째 청나라 정부의 압력정책이었다. '문자의 옥'으로 대다수 학자들이 정치에 대하여 말을 못하고, 그저 몸만 보존하기 위해 학문연구만 하게 하였다. 둘째, 정부가 기관을 만들어 책을 편찬함에 있어 고관대작이 책을 교정 편찬함에 많은 문인들이 그 일에 참여하게 되어 고증과 교정하는 분위기가 일어났다. 셋째, 출판 사업의 발달로 강남과 절강성 일대의 출판사업이 명말 이래 엄청나게 발전해서 대량으로 서적을 인쇄하여 고증작업의 진행에 이로움을 주었다. 넷째, 경제사회 안정으로 정치사회의 안정과 경제 번영이 실의에 빠졌던 문인들로 하여금 쉽게 일을 구할 수 있게 해 학술연구에 종사하게 했다.
이러한 요인들로 인해 발전한 청조의 학문을 대표하는 고증학은 건륭 연간의 중엽 이후 가경 연간에 걸쳐서 전성기에 들어가, 이를 '건가의 학'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고증학은 경학(經學)ㆍ사학ㆍ지리학ㆍ천문 역학 등의 분야에도 파급되었지만, 그 중에서도 경서 연구가 중심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