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아동] 너무나 잘 아는 그래서 더 모르는 가족 이야기

등록일 2003.06.12 한글 (hwp) | 45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책 내용요약 및 독후감

목차

1. 한 이불 속의 두 생각
2. 자식도 부모하기 나름
3. 프로 주부를 위한 한마디
4. 시댁, 처가와 담 허물기
5. 시대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 상
6. 새로운 가정, 새로운 문화
7. 노년에 준비해야 할 한 두 가지 것들
이 책을 일고 난 뒤의 전체적인 느낌

본문내용

수업시간에 교수님께서 여러 번 언급하셨듯이 우리나라의 예식 문화는 너무나 화려하고 사치스럽다. 하지만 이런 화려하고 보기 좋게 포장된 결혼식이라는 형식이 그 가정의 행복을 보장 할 수는 없다. 책에서 한 여성의 성급한 결혼 결정은 화려한 예식준비에 가려져 다시 한번 돌아볼 틈도 없었다고 한다. 화려한 예식은 국가적, 사회적으로도 낭비의 풍조를 조장하고 있다. 단지 집안의 체면을 차리기 위해 사용되는 결혼비용이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큰 낭비이다.
정작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결혼식이라는 한 번 하면 끝나는 형식적 관례가 아니라, 평생을 함께 할 배우자와 좀 더 서로를 이해하고 맞춰 가는 것일 것이다. 우리는 화려한 껍데기보다는 실속 있는 알맹이를 더 추구해야 할 것이다.
...
우리는 장차 내 자식들과 함께 이 세상을 살아가게 될 아이들, 남의 자식들과 사회적 음지의 아이들에게까지도 관심과 애정을 갖고, 그들이 잘 자라야 내 아이도 잘 자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겠다.
어느 나라의 부모든 모두 그렇겠지만 우리나라 부모들이 자식 교육열이 가장 높고 유별난 것을 보면 아마도 자신이 못 배운 것을 자식을 통해 보상받으려는 심리가 강한 것 같다. 사실 우리나라 부모들은 자식 교육을 위해서라면 "기러기아빠"도 감수할 수 있을 만큼 희생적이다. 그런데 그렇게까지 하는 것이 반드시 아이의 성공을 가져다 줄 수 있느냐가 의문이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매춘의 합법성에 대하여 7페이지
    매춘에 대한 인간적인 속성과 실체를 알아보기 전에 우선 “매춘”이라는 단어의 정확한 사전적 의미를 찾아보았다. 매춘이란 한자로 ‘賣 : 팔다, 春 : 남녀(男女)의 정 ,성(姓)의 하나’로 단어적 의미로 말하자면 성을 파는 ..
  • 매춘의 합법성여부에 대하여 5페이지
    우선 매춘이라고 하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를 살펴보면 “여자가 돈을 받거나 어떤 대가를 약속 받고 남자에게 몸을 파는 행위”를 흔히 매춘이라 한다. 법률적으로는 윤락행위라 하여 불 특정인으로부터 금전 및 기타 재산상의 이익을 수..
  • 결혼과 부모역할 - 혼전동거에 대하여 반대입장 레포트 4페이지
    작년에 말하기기법 교양 수업에서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었는데 다른 조에서 혼전동거를 주제로 토론하는 것을 참관한 경험이 있었습니다. 찬성 측은 아무리 결혼을 전재로 연애를 한다 해도 서로의 생활 습관과 버릇 등을 직접 살 맞대어..
  • 혼전동거에 대하여 [결혼과 부모역할] 3페이지
    1. 혼전동거의 사전적 의미. 혼전1 (婚前) [명사] 1. 결혼하기 전. 동거1 (同居) [명사] 1. 한집이나 한방에서 같이 삶. 2. 부부가 아닌 남녀가 부부 관계를 가지며 한집에서 삶. 2. 혼전동거의 ..
  • 혼전동거에 대한 나의 생각 3페이지
    요즘 젊은층에서 혼전동거의 시선이 매우 긍정적이다. 흔히 ‘결혼하기 전에 잘 맞는지 안 맞는지 한번 살아보고 결정하자‘ 라는 이유에서 인 것 같다. 어떠한 이유에서 든지 혼전동거는 사회적으로나 시대적으로나 좋게 보여 질수는 없..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소비자 아동] 너무나 잘 아는 그래서 더 모르는 가족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