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역사] 바이마르공화국의경제

등록일 2003.06.12 한글 (hwp) | 10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초(超)인플레이션
(1) 인플레이션의 원인
(2) 초인플레이션과 그 결과

Ⅲ. 불안정한 안정시
(1) 실물경제의 문제
(2) 화폐경제의 문제

Ⅳ. 대공황
(1) 대공황의 전개
(2) 정부의 경제정책

Ⅴ. 맺음말

Ⅵ.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들어가는 말

"낙관주의의 물결이 전국을 휩쓸고 있다. 전례 없이 격렬하였던 정치적 갈등 뒤에 찾아온 안정은 신뢰를 강화하고 있다. 기업가들은 노조를 괴멸시킨 정권을 지원하기 위하여 고용창출에 기꺼이 협조하고 있고, 노동자들은 과거 같았으면 용납하지 않았을 임금 삭감을 감내하고 있으며, 관리들 역시 사실적인 의구심을 옆으로 치워놓고 있다. 당장은 거대한 실험이 성공하는 듯이 보인다. 220만 명이 일자리와 빵을 되찾았다고 한다." 이는 1934년 10월 30일에 발간된 망명 사민당의 독일정세 보고서의 일부이다. 같은 해 6월26일에 발간된 보고서 역시 동일한 내용을 담고 있다. "노동자들은 저임금에 분노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은 적어도 일자리를 갖게 되었다는 사실에 기뻐하고 있으며, 바로 그것 때문에 집권자에 대한 불만 표출을 자제하고 있다." 위의 보고서는 두 가지 사항을 분명하게 들어낸다. 하나는 나치는 경제적 '성공'에 힘입어 체제 정당성을 수립하였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그 '성공'읠 근거가 바이마르 공화국 시기의 불황과 실업이었다는 점이다. 바이바르 공화국의 경제를 부정적 근거로 삼아 체제를 공고화시켰던 것은 나치만이 아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