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학

등록일 2003.06.12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세계경제의 흐름은 경제학이라는 학문의 틀 안에서 이루어 지는가? 만약 그렇다면 우리는 絶對富(절대부)를 소유하거나 絶對貧(절대빈)을 소유할 것이다. 즉, 실제로 우리가 느끼는 경제와 경제학에 의해 이루어 지는 경제의 흐름은 별 상관성이 없는 듯 하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경제학이 쓸모없는 학문이라고 할 수 있을까? 대답은 NO이다.
우리가 배우는 학문의 다반수가 과거의 통계와 역사를 바탕으로 하고 있듯이 경제학 역시 과거의 통계와 역사를 바탕으로 미래의 일을 도출해 내는데 그 학문적 의의가 있으리라 본다. 현실과 乖離(괴리)되는 학문은 ‘死學(사학)’이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2000년 12월 6일 아침 뉴스에 동아건설이 지원한 海底(해저) 탐사팀이 보물선을 발견했고 그 배 안에 있는 금괴의 가치가 우리돈으로 백오십조원 정도 될 것이라는 기사가 나왔다. 이 소식으로 동아 건설의 주가는 폭등했다. 또한 미국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인 그린스펀의 발언(

참고 자료

레스터 c. 써로우의 “지식의 지배”
중앙일보 2000년 12월 6일자 경제면
매일경제 2000년 12월 6일자 금융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