괭이부리말 아이들

등록일 2003.06.1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만일, 누군가 당신에게 "너 왜 사니?"라고 말한다면, 흔히들 "그냥 살아있으니까 사는 거고, 죽지 못해서 사는 거야."라고 단순히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면, 단순한 말이지만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주어진 삶을 버릴 수가 없어서 사는 힘든 세상에 대한 우리네의 외침이다.
사람이 살아가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무엇으로 행복하다 할 수 있을까? 대부분은 "살만한 조건이 갖추어지고 그 속에서 만족하며 자신의 의지대로 사는 사람이 행복할거야."라는 식의 대답을 할 것이다. 만일 이 것을 행복의 일반적인 기준이라 할 수 있다면, 괭이부리말 아이들은 자신들이 원하지 않는 가난 속에서 부모의 버림을 받고, 힘겹게 하루하루 살아가야 하는 삶을 어떻다고 느낄 것인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