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의 생사관

등록일 2003.06.11 MS 워드 (doc)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각 종교별 생사관중 불교에 대한 생사관

본문내용

언제나 옆에 있던 사람이 죽음(DEATH)에 직면하면 우리는 사람과의 영원한 이별을 깨닫게 된다. 그리고 그 이별을 뭇내 아파하고 막아 보려 하지만 결국엔 제 아무리 발버둥을 쳐도 죽음은 피할 수 없다는 사실을 자각(自覺)하게 될 뿐이다. 그러나 죽음이 언제 나에게도 닥쳐 올지는 모르며, 저승이라고 불리는 사후세계에서 돌아온 사람도 없다. 그래서 인간은 사후 세계에 대한 궁금증만을 가질 뿐이지 그 어떤 것도 풀어 내지 못하고 있다.
그리하여 우리는 죽음의 불안을 느끼는 것이다. 이런 이유로 죽음은 인간에게 있어서 생물학적인 현상인 즉, 노화의 심화에 따른 육체의 기능 상실이란 의미 뿐만이 아니라 철학적, 종교적 현상으로도 중대한 의미를 갖게 되는 것이다.
인간이 느끼는 불안의 해소(解消), 그것이 완벽한 해소가 아닌 부분적인 그러니까 최소한의 해소라고 하여도 인간은 그 실오라기 같은 해소를 찾으려고 하고 그것에 의지하게 되는 것이 바로 종교의 내세관적인 부분일 것이다.
인간의 죽음에 대한 것은 각 종교나 철학에서 서로 다른 양상을 가지고 각각 해석하고 풀이하고 있다. 그 중 여기선 불교의 내세관에 대한 내용을 다루어 보겠다.
불교에서는 다른 종교와 달리 죽음을 피할수 없는 인간의 현실로 보고 그런 자각을 통해 죽음이라는 실상을 초연(超然)하는 보다 높은 차원의 진실을 체득함으로써 현실적 죽음의 문제가 극복된다는 것이 부다 의 입장이며, 이것이 바로 죽음에 대한 불교의 입장이다. 그래서 이런 극복을 통해서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것이 불교 전반의 목표가 되는 것이다. 말하자면 삶과 죽음을 초월하여 업(業) 과 윤회(輪廻) 를 벗어난 경지로써 번뇌를 꺼버린 다는 원의(原意)를 지닌 열반(涅槃)인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